넥센타이어, 세아트 레온 모델에 '엔블루 S'(N'Blue S) 타이어 공급

최상운 2020-10-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스페인 자동차 제조업체인 세아트의 '레온(Leon)' 차량에 '엔블루 S'(N'Blue S) 제품을 공급한다.

'레온'은 1999년 첫 출시 이후 2백만대가 넘는 판매를 기록한 세아트의 대표적인 베스트 셀링카다. 폭스바겐 그룹의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균형 잡힌 주행 성능과 효율성으로 세아트를 대표하는 모델로 알려져 있다.

레온에 공급되는 넥센타이어의 '엔블루 S'는 친환경 차량 및 고성능 차량에 적합한 타이어로 유럽의 강화된 CO2규제에 대응해 타이어의 회전 저항을 최소화했다.

차량의 소음과 연비 개선을 위한 사이드 월 공기 역학(Aero Dynamic)을 당사 최초 적용해 연비 등급 뿐만 아니라 유럽환경규제의 한 기준인 주행 소음(Pass by noise)도 저감하였다. 특히, 기존 제품 대비 간결한 그루브 디자인으로 고속 배수성과 빗길 제동력을 강화했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세아트를 비롯해 포르쉐, 폭스바겐, 스코다, 르노, FCA(피아트/크라이슬러), 미쯔비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의 제품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오며 글로벌 시장에서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한화손해보험과 '파인뷰 홈 블랙박스 안심보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쌍용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 '올 뉴 렉스턴'이 풀 체인지급 변화로 다시 돌아왔다.
소형차 브랜드 MINI의 공식 딜러사인 동성모터스가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MINI 창원 전시장을 리뉴얼 오픈했다.
쌍용자동차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동참하기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폭스바겐이 첫 번째 순수 전기 SUV인 ID.4의 섀시 사양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