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기의 기업성장전략 A부터Z] 열여덟 번째 - 자금조달전략 : 투자유치전략(4)

이은실 2020-10-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투자유치를 받기위한 여러 가지 이슈사항이 존재한다. 투심위에서 검토하는 사항은 시장성이슈, 경쟁력(차별성)이슈, 사람(또는 조직역량)이슈, EXIT가능성등이 있다. 그렇다면 세부 검토사항을 살펴보자. 첫 번째 시장성 이슈에서 투심위 주요 부결사항은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투심위 부결원인, 출처 : https://www.gcon.or.kr

성장시장, 성숙/정체시장에서의 포지셔닝, 초기 시장으로서 시장형성 자체에 대한 우려, 정부 규제 적용, 인증 취득 등 시장진입장벽 돌파 여부, 국가보조금등 시장규모가 외부 요인에 의해 결정되는 시장, 시장진입 가능성과 후발주자의 모방에 대한 우려, 확장성이 결여된 비즈니스 모델, 수주산업 비즈니스 모델(SI산업)의 불리함, 흥행산업에서 연속 성공에 대한 확신의 부족, 수익 모델 적용의 부적절, 막연한 해외 진출 계획등이 있다. 두 번째 투심위 부결 주요원인인 경쟁력(차별성)이슈를 살펴보자. 하이테크 기업의 경우, 기술적 독보성과 지속성 관련 확신 부족, 기술 우위성을 내세우기 힘든 분야에서 기술 기업으로 포지셔닝, 머니게임 또는 쩐의 전쟁으로 고착된 분야 내에서 생존 우려, 중국 기업과의 경쟁에 대한 우려등이 있다. 다음으로 사람(또는 조직역량) 이슈에 대해 살펴보자. 개인 프로파일은 기본 확인 정보이다. 창업자 또는 대표이사의 투자자에 대한 우호적인 태도 여부, 엔지니어만으로 구성된 팀등이다. 다음으로 EXIT가능성에 대해 살펴보자. 기업가치에 대한 눈높이 차이, EXIT시나리오가 불명한 경우이다. 마지막 투심위 부결상항중 기타 사항을 살펴보자. 기업이 희망하는 전체 자금의 모집 가능성, 기업실사에서 다양한 이슈 도출(법무이슈, 회계이슈등), 지분관계 이슈 또는 주주 리스크, 계약조건 조율에서 합의 불발등이다.

투자계약 Term Sheet

투자유치 성공전략에는 무엇이 있을까?

첫째, 투자유치 및 자금조달 수단 중 VC는 여러 옵션중 하나임을 명심하고 접근하자. VC가 아닌 다양한 자금조달 전략이 존재함을 이해하고 여유있는 자세를 가지자.

둘째, 매력을 확실히 어필할 수 있는 창업자와 기업이 결국에는 투자유치에 성공하다는 것을 명심하자. 매력이란 무엇일까? 고객 삶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파급력의 아이템, 이머징 트렌드로서 성장 잠재력을 가지 아이템,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아이템, 이머징 트렌드의 길목을 지키고 올 라 탈 수 있는 역량의 아이템, 기술 또는 브랜드의 차별화 및 진입장벽을 구축할 수 있는 기업, 디테일한 현실 감각에 기반한 비즈니스 역량의 창업자, 일에 대한 선한 의도, 사명감, 열정을 가진 창업자, 다음 단계 투자유치가 가능한 아이템, 성공적인 EXIT 가능성의 기업등이다.

셋째, 국내 VC환경에서 심사역 개인의 권한은 제한적이다. 넷째, 작은 성과라도 1등을 해본 기업은 전혀 다른 느낌을 전달한다. 다섯째, 회계 이슈는 누적되면 한 번에 정리하기 힘든 속성이 있다.

여섯째, 투자 집행 여부를 떠나 핏(Fit)이 맞는 투자 심사역과 관계 유지가 필요하다. 투자가 확정되면 투자계약 조건을 확정하는 Term Sheet를 주고받으면 확정한다. Term Sheet는 다음과 같이 구성된다. 투자 기본 조건, 우선권, 전환권, 상환권, 경영 관련사항, 지분처분 관련 사항, 계약위반 조차, 기타사항으로 구성된다. 검토시 독소조항, 향후 지분율 변동에 영향을 줄 만한 사항, 콜옵션, 풋옵션 사항등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 Term Sheet는 투자분야 전문가와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 이를 통해 투자를 통한 위험한 상황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것이다.

참고 : 박수기 칼럼니스트
박수기 칼럼니스트는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과 KT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였으며, 한국발명진흥회에서 특허거래전문관으로 기술기반 기업성장전략을 10여년간 경험을 쌓아 왔다. 한국발명진흥회에서의 10여년간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하여 기술기반 성장전략컨설팅 분야에서 중소기업과 호흡을 같이하며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융합기반정보통신기술》, 《창업과 지식재산》, 《기(企業)사부일체》 등을 출간하였고, 현재 (주)기술전략센터에서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이메일 midas0104@gmail.com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광명경기문화창조허브가 진행하는 '해외 네트워킹 및 판로지원 사업'에 참가한 다례는 스마트 IOT 공기 플랫폼 '아라움(ARAUM)'을 소개했다.
기술 하나만 있어도 먹고 산다는 옛 어른들의 말씀은 틀린 것으로 알았다. 요새 더코드의 행보를 보면 역시 어른들의 말씀은 틀리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킹스톤 테크놀로지(Kingston Technology)의 하이엔드 게이밍 기어 브랜드 하이퍼엑스(HyperX)가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선수단 DRX와 공식 파트너십을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안경업계의 내수 활성화와 매출액 증진을 위해 '브랜드 아이웨어 수주회 in 서울'을 오늘(2일) 개최했다. 행사는 서울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5층 그랜드볼룸에서 2일부터 3
한국엡손(주)(이하 엡손)이 전기, 전자, 자동차 산업의 제조 공정 시스템 내에서 물류 이송 효율을 높여줄 6축 로봇 'VT6-DC'를 오는 16일 출시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