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0년 3Q 영업이익 1953억… 품질비용 반영하고도 흑자 달성

최상운 2020-10-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지난 26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2020년 3분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16조 3,218억원(전년 동기 比 8.2%↑) ▲영업이익 1,953억원(33.0%↓) ▲경상이익 2,319억원(48.0%↓) ▲당기순이익 1,337억원(59.0%↓)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IFRS 연결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의 봉쇄 조치 완화에도 여전히 코로나19 영향이 이어져 전체 판매는 감소했으나,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판매가 증가하며 주요 지역에서 점유율 확대를 기록했다"며 "대규모 품질비용이 발생했지만 상품성을 인정받은 고수익 신 차종 및 RV 판매 비중 확대와 고정비 축소를 위한 전사적 노력으로 영업이익 감소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엔진 관련 충당금은 선제적인 고객 보호와 함께 미래에 발생 가능한 품질비용 상승분을 고려해 보수적으로 반영했던 만큼, 해당 비용을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구조적인 체질 개선을 통해 시장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수준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향후 전망과 관련해서는 "신차 판매 호조로 인한 믹스 개선, 국내ㆍ미국ㆍ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의 판매 회복, 인도 시장 성공적 진출,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근원적인 기업 체질 개선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서 "국내에서 카니발ㆍ쏘렌토ㆍK5 등 신차를 앞세워 판매 확대를 가속화하고 북미와 인도에서는 고수익 신 차종을 앞세워 판매회복의 고삐를 죄는 한편, 유럽 시장에서는 친환경차 판매 확대를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2020년 3분기 실적

기아차의 올해 3분기(7~9월)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3.2% 증가한 13만 6,724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1.3% 감소한 56만 2,678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0.4% 감소한 69만 9,402대를 기록했다. (이하 도매 기준)

국내 시장은 K5ㆍ쏘렌토의 안정적인 판매에 더해 카니발 신차효과가 본격화되며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다.

해외 시장은 미국과 유럽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따른 봉쇄조치가 완화되며 판매가 회복했으나, 신흥시장에서는 더딘 회복세를 보이며 전반적으로는 소폭 감소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에서 전년 3분기 대비 5.5% 감소한 19만 6,891대 ▲유럽에서 4.2% 증가한 12만 8,175대 ▲인도에서 175.7% 증가한 3만 8,023대 ▲중국에서 15.1% 증가한 6만 3,350대 ▲러시아, 중남미, 아프리카/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19.7% 감소한 13만 6,239대를 판매했다.

3분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와 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에도 불구, K5ㆍ쏘렌토ㆍ카니발 등 신차와 RV 중심 판매 믹스 개선에 따른 대당 단가 상승으로 전년 대비 8.2% 증가한 16조 3,218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신형 쏘렌토ㆍ신형 카니발의 국내 판매 호조 ▲북미 시장에서의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판매 확대 ▲인도에서의 셀토스 판매 호조와 신차 쏘넷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 등으로 RV 판매 비중이 전년 대비 9.1%포인트 증가, 역대 최고 수준인 57.8%를 기록하며 매출 증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매출원가율은 고수익 차종들의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2.1%포인트 개선된 82.0%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을 위한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이 있었지만 엔진 관련 추가 품질 충당금이 판매보증비에 크게 반영됨에 따라 전년 대비 30.5% 증가한 약 2조 7,470억으로 집계됐고, 판매관리비율은 전년보다 2.9%포인트 높은 16.8%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33.0% 감소한 1,953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0.7%포인트 하락한 1.2%로 집계됐다.

한편 올해 3분기까지 기아차의 글로벌 누적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0.6% 증가한 41만 5,011대 ▲해외에서 14.9% 감소한 144만 9,126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0.3% 감소한 186만 4,137대를 기록했다.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42조 2,575억원(전년 동기 比 0.5%↑) ▲영업이익은 7,849억원(44.7%↓) ▲경상이익 7,252억원(64.6%↓) ▲당기순이익 5,260억원(64.5%↓)으로 집계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한화손해보험과 '파인뷰 홈 블랙박스 안심보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쌍용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 '올 뉴 렉스턴'이 풀 체인지급 변화로 다시 돌아왔다.
소형차 브랜드 MINI의 공식 딜러사인 동성모터스가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MINI 창원 전시장을 리뉴얼 오픈했다.
쌍용자동차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동참하기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폭스바겐이 첫 번째 순수 전기 SUV인 ID.4의 섀시 사양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