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해 3분기 실적 영업손실 3138억... 엔진 리콜 충당금에 적자전환

최상운 2020-10-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주)가 지난 26일 서울 본사에서 2020년 3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하고, 2020년 3분기 실적이 IFRS 연결 기준 ▲판매 99만 7,842대 ▲매출액 27조 5,758억원(자동차 21조 4,865억원, 금융 및 기타 6조 893억원) ▲영업손실 3,138억원 ▲경상손실 3,623억원 ▲당기순손실 1,888억원(비지배지분 포함)이라고 발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3분기 경영실적과 관련, "판매는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지난 2분기 대비 주요 국가들의 봉쇄 조치 완화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세를 이어가 감소했다"라며 "영업이익은 3분기 엔진 관련 충당금이 큰 규모로 반영돼 적자전환 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엔진 관련 충당금은 선제적인 고객 보호와 함께 미래에 발생 가능한 품질 비용 상승분을 고려해 최대한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해 반영했다"라며 "해당 품질 비용을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시장 예상치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차 판매 호조로 인한 믹스 개선 효과 ▲내수,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 등의 요인이 종합적으로 작용해 근원적인 기업 체질 개선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향후에도 투싼, GV70 등 주요 신차의 성공적인 출시와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20년 3분기(7~9월) 글로벌 시장에서 99만 7,842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9.6% 감소한 수치다. (※ 도매판매 기준)

▲국내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 지속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에 따른 수요 회복과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한 19만 9,051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인도 등 일부 시장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영향 지속에 따른 수요 감소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15.0% 감소한 79만 8,791대를 판매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27조 5,758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도매 판매 감소와 원달러 가치가 2019년 3분기 1,193원에서 2020년 3분기 1,189원으로 상승하는 등 원화 강세의 비우호적 환율 환경에도 불구하고 ▲SUV, 제네시스 등 고부가가치 차량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효과 ▲수익성 중심의 판매 확대 전략에 따른 인센티브 하락 등으로 매출액이 증가했다.

매출 원가율은 글로벌 수요 약세 지속에 따른 공장 가동률 하락과 원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제품 믹스 개선 효과가 지속돼 전년 동기 대비 2.2%포인트 낮아진 81.4%를 나타냈다.

영업부문 비용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에 따른 마케팅 비용 등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엔진 관련 대규모 충당금 설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3% 증가한 5조 4,391억원을 기록했다.

이 결과, 2020년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923억원이 감소해 3,138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2.5%포인트 하락한 마이너스 1.1%를 나타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 또한 각각 3,623억원, 1,888억의 순손실을 기록해 적자전환 했다.

한편, 3분기 누계 기준(1~9월) 경영실적은 ▲판매 260만 5,189대 ▲매출액 74조 7,543억원 ▲영업이익 1조 1,403억원으로 집계됐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한화손해보험과 '파인뷰 홈 블랙박스 안심보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쌍용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 '올 뉴 렉스턴'이 풀 체인지급 변화로 다시 돌아왔다.
소형차 브랜드 MINI의 공식 딜러사인 동성모터스가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에 MINI 창원 전시장을 리뉴얼 오픈했다.
쌍용자동차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동참하기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폭스바겐이 첫 번째 순수 전기 SUV인 ID.4의 섀시 사양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