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인도네시아서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데모데이 및 시상식 온라인 개최

최상운 2020-1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그룹은 지난 13일과 14까지 양일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데모데이 및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첫 사업성과를 공유했다고 밝혀다.

인도네시아의 교육, 환경, 일자리와 관련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꿈꾸는 청년 체인지메이커를 선발하는 이번 '현대 스타트업 챌린지' 프로그램에는 총 316개 팀이 지원했다.

이중 최종 선정된 10개 팀에게는 전문가의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는 한편, 이번 데모데이를 통해 사업을 홍보하고 투자유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며 각 팀당 기본 1,000만 원에서 최대 5,000만 원까지 사업비를 지원했다.

선정된 팀들의 주요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장애인 이동 지원 및 일자리 마련 위한 서비스사업 ▲밀가루 대체 식품 제조업 ▲유기 폐기물관련 친환경 사업 ▲농촌지역 고용창출 위한 디지털마케팅 교육사업 ▲데이터 관리 통한 양식업 지원사업 ▲학습교재 무료 배포 위한 출판 공유 플랫폼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려는 창업 아이템들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웨비나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투자조정청 장관, 창조경제관광부 차관 등 정부 관계자와 창업 전문기관, 투자 관계자 및 현지 다양한 분야의 약 5천 명이 참관하며 미래인재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고 발전을 도모하는 인도네시아의 창업자들을 응원하며, 이들이 사회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향후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다른 아시안 국가들로 확대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 진행중인 'H-온드림' 사업은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기업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고용노동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운영해오고 있는 맞춤형 창업 지원 사업으로, 지난 9년간 238개의 사회적 기업을 육성하고 1,923개의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며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쌍용차가 신차 출시에 힘입어 내수와 수출이 동반 상승하며 올해 최초로 1만 대를 넘어섰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블랙박스와 룸미러 기능을 결합한 룸미러 블랙박스 '파인뷰 R2'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가 최대 910만 원 상당의 혜택을 담은 12월의 월간 모듬 프로모션과 겨울철 안전한 차량 관리를 위한 '윈터 스토리지'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오는 12월 31일까지 추운 겨울을 대비해 엔진 관리 용품을 할인해주는 오토솔루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트로엥(CITROËN)이 2일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을 기념해 이달 말까지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