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기의 기업성장전략 A부터Z] 스무 번째 - 공장설립전략

이은실 2020-11-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중소기업에서 매출이 성장하고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공장설립을 검토하는 시점이 발생한다. 하지만, 공장설립에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 많은 애로사항을 경험한다.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의 대표는 자기공장을 갖는 것이 꿈일것이다. 하지만, 공장설립과정에는 많은 위협요인이 존재한다.

화장품 공장, 출처: 국민일보(http://news.kmib.co.kr)

공장설립의 중심은 생산캐파와 주력제품에 따른 공정설비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 하지만, 기업대표들은 주변 지인등을 통해 생산설비가 아닌 건축, 토목등에 중점을 두고 공장을 설립하는 경우도 흔하다. 하지만, 이러한 방식으로 추진한 공장설립은 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예산의 낭비가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다. 공장설립시 중요한 부분이 자금조달전략일 것이다. 내가 가진 자본이 전혀없는 상태에서 공장설립이 가능할까? 불가능하다.

공장설립은 일정부분 자기자본이 있어야 한다. 자기자본과 타인자본(부채)이 결합하여 설립하는 것이 상식이다. 자기자본은 전체 예산의 20%이상을 확보해야 한다. 만약 이러한 자본 구조가 불가능하다면 일단 보류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왜냐하면 공장설립에는 많은 자금이 소요되기 때문에 공장설립으로 인한 위험요소가 상존한다.

공장설립프로세스

공장설립은 우선 내가 계획하고자 하는 제품과 이에 따른 공정설비 분석을 통해 공정을 분석해야 한다. 이러한 기본 분석이 완료되면 공장의 규모등 산정이 가능하다. 공장 규모에 따라 부지선정 및 사업계획을 구체적으로 작성한다. 이때 자금조달계획을 함께 수립해야 한다. 자금조달 계획에 따라 규모의 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 공장의 입지에 따라 다양한 정책 판단이 결합되어 자금조달 계획이 수립된다. 지방으로 공장을 이전하면 지자체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혜택등 내가 가진 자본을 최소화하는 전략을 수립할 수 있다. 공장의 부지가 국가산업단지에 입지하고 있는가?, 일반산업단지에 있는가? 아니면 산업단지가 아닌 일반 용지에 있는지를 구분하고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또한 공정의 수준을 스마트팩토리를 적용할 것인가 아니면 스마트팩토리 수준은 아니더라도 일반 스마트팩토리 수준인 레벨1 수준이면 충분한가를 검토해야 한다. 부지선정시 각종 인허가를 확인하고 설계에 반영해야 한다. 또한 공장설립에는 건축, 토목, 엔지니어링, 건축설계, 인허가, 준공후 인증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가 참여하게 된다. 공장설립에 참여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사결정과 조정능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조정능력은 공장설립의 위협요인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공장설립시 검토해야 하는 부분이 세액감면제도이다. 수도권 기업이 지방이전시 이전기업 세액 감면제도가 있다. 6년간 소득세 또는 법인세 100%감면, 그 다음 3년간 50%감면제도가 있다.

공장설립절차도 , 출처: 알기쉬운 공장설립 길라잡이

공장설립을 진행하기에 앞서 공장설립의 밑그림은 기업에서 작성해야 하고, 이를 토대로 건축설계 - 건축/토목 - 엔지니어링(공장기계설비에 대한 엔지니어링) - 준공 - 공장등록의 순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이해조정능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검토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 이에 대한 솔루션을 확정하고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공장설립은 제조업체의 입장에서 한단계 점프업을 하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이다. 하지만, 공장설립 때문에 위험에 빠지는 경우도 흔하지 않기에 다양한 위협 요인을 검토하고 진행해야만 하는 과정임을 명심해야 한다. 또한 공장설립은 회사의 성장을 위한 하나의 수단임을 명심하고 매출계획등이 구체화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공장설립은 오히려 위협요인이 될 수 있기에 현재 시점이 공장설립의 적기가 되는지 명확한 판단이 요구된다.

공장설립 진행 및 승인절차. 출처: 공장설립길라잡이

따라서 공장설립은 기업의 매출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과정이지만, 공장설립을 통해 오히려 위험에 빠지는 경우가 흔하다. 공장설립을 위한 세밀한 검토는 중소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필수요건인 것이다.

참고 : 박수기 칼럼니스트
박수기 칼럼니스트는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과 KT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였으며, 한국발명진흥회에서 특허거래전문관으로 기술기반 기업성장전략을 10여년간 경험을 쌓아 왔다. 한국발명진흥회에서의 10여년간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하여 기술기반 성장전략컨설팅 분야에서 중소기업과 호흡을 같이하며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융합기반정보통신기술》, 《창업과 지식재산》, 《기(企業)사부일체》 등을 출간하였고, 현재 (주)기술전략센터에서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이메일 midas0104@gmail.com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아이리버가 오는 2월 4일까지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기술에 아이리버의 사운드 기술 노하우를 더한 무선 이어셋 '누구 버즈(NUGU buds)'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로지텍(지사장 윤재영)이 25일 초경량·초슬림 블루투스 키보드 로지텍 키즈투고(Logitech KEYS-TO-GO)를 출시한다.
모던텍(ModerTec)은 이번 CES 2021서 전기자동차(EV) 로봇충전시스템을 선보였다. 모던텍은 국내 최고의 자연 친화적이고 경제적인 EV 충전기의 주요 제조업체로 전체 공공 EV 충전기 80%를 공급하고 있
크리모(CREAMO)는 CES 2021에서 '스마트 인터렉티브 블록' 을 소개했다.
서울시, 무역협회가 주최하고 서울디지털재단, 에이빙뉴스가 주관하는 'REVIEW CES SEOUL 컨퍼런스'가 오는 26일(화) 오후 2시 열린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