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셀카, 11월 내차팔기 시세 공개… 소형 SUV인 'QM3' 19% 상승

최상운 2020-11-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언택트 '내차팔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AJ셀카(대표 안진수)가 11월 '내차팔기' 대표 시세를 공개했다.

AJ셀카의 '내차팔기' 거래량 상위 20개 모델의 한 달간 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평균 1% 시세 상승을 기록했다. 통상적으로 연말은 중고차를 팔 때 연식이 변경되기 전, 시세 하락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으로 간주한다. 때문에 '내차팔기' 시세 또한 지난달에 이어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특히 실용성을 두루 갖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는 이달에도 계속됐다. 소형 SUV인 'QM3'가 19% 상승해 시세 상승을 견인했으며 중형 SUV인 '싼타페 더 프라임'도 2% 상승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차박의 인기 여파와 넉넉한 적재공간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SUV에 대한 수요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경제성을 고려한 경차의 인기도 두드러졌다. '더 넥스트 스파크'와 '올 뉴 모닝'이 각각 14%와 9%로 시세 증감률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와 고유가 시대로 인해 실속 있는 선택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결과로 파악된다.

한편, 세단은 고급 차종일수록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대형 세단인 'EQ900'이 5%가 상승했으며 준대형 세단인 '그랜저IG'와 '올 뉴 K7'이 각각 2% 상승하며 시세 상승을 주도했다. 중형 세단인 'LF소나타' 역시 5%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AD'는 7%, 소형차종인 '엑센트'는 5% 하락하며 상반된 추이를 보였다. 실속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은 경차를, 안락함과 성능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은 중형이상의 고급 세단으로 몰리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보인다.

김찬영 AJ셀카 020 사업본부장은 "연말은 중고차 업계에서 내년 봄 성수기를 준비하는 기간이다. 중고차 가격에 큰 영향을 주는 연식 변경이 이뤄지기 전에 처분하는 것이 시세하락을 방어할 수 있다"라며 "중고차 판매를 계획 중이라면 견적부터 판매까지 전문가가 빠르고 편리하게 도와주는 AJ셀카 '내차팔기' 서비스를 이용해 제값 받고 중고차 거래를 하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가 아티스트 헨리와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을 주제로 진행한 프로젝트 'e상적인 바이브'를 통해 제작한 콜라보레이션 음원을 공개했다.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지난해 '내차팔기 홈서비스'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출고 5년 미만, 주행거리 5만 km 미만의 차의 판매 희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1.9초 만에 부팅이 완료되는 전후방 QHD 프리미엄 블랙박스 '파인뷰 LXQ1000' 출시 기념으로 체험단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익성 강화를 위해 8년 만에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는강도 높은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할리데이비슨은 지난 20일 개최된 브랜드 최초의 가상 공개 행사 '올 뉴 2021 할리데이비슨 버추얼 론칭'을 통해 2021년 모터사이클 라인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