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원, 운전자 78% '車 공기청정기' 가장 필요해

최상운 2020-12-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불스원이 지난 11월 25일부터 12월 1일까지 남녀 운전자 1,920명을 대상으로 '겨울철 차량 실내 공기 관리 현황'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약 78%(중복응답)가 차량 실내 공기 관리에 '차량용 공기청정기'가 가장 큰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에어컨∙히터 필터' 또한 74%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또한 응답자의 57%가 차량용 공기청정기를 보유한 것으로 응답, 에어컨∙히터 필터와 함께 차량용 공기청정기가 차량 실내 공기 관리 필수품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실제로 '불스원몰'의 지난 11월 한 달 동안의 에어컨∙히터 필터 매출은 전월 대비 30%, 차량용 공기청정기 매출은 120% 이상 증가해, 많은 운전자들이 겨울철을 앞두고 차량 실내 공기 관리를 위해 에어컨∙히터 필터와 차량용 공기청정기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설문 응답자들은 차량 실내 공기 정화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미세먼지' 관리를 꼽았다. 에어컨∙히터 필터 구매 시 고려하는 주요 성능으로 '초미세먼지 제거(40%, 중복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차량용 공기청정기 구매 이유 또한 '미세먼지 제거(36% 중복응답)' 항목의 선택이 가장 많았다.

자동차 에어컨∙히터 필터는 외부에서 유입되는 각종 물질을 차단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미세먼지와 배기가스 제거 성능이 굉장히 중요하다. 불스원의 '베이킹소다 초미세먼지 필터'는 0.3~2.5㎛ 크기의 초미세먼지를 97% 이상 차단하며, 한국공기청정협회가 지정한 5대 유해가스 제거 효과까지 갖추고 있다. 또한 탈취 효과가 뛰어난 베이킹소다 성분으로 차량 내 발생하는 각종 생활악취까지 감소시켜 쾌적한 운전 환경을 제공한다.

차량용 공기청정기 역시 가정용보다 크기가 작은 만큼, 미세먼지 차단율을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불스원 에어테라피 멀티액션 플러스'는 0.3㎛ 크기의 미세입자를 99.95% 이상 차단해 주는 H13급 헤파 원단을 적용한 초미세먼지 집진필터를 장착하여 차량 실내 공기를 깨끗하게 관리해주며, 거치가 용이한 컵홀더형 디자인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미세먼지 차단율이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만큼, 교체 주기를 지키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응답자 다수가 평균 6개월~1년 주기로 에어컨∙히터 필터를 교체하며, 에어컨∙히터 작동 시 냄새가 날 때 필터를 교체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필터 냄새는 이미 훨씬 이전부터 필터가 각종 세균 및 곰팡이에 오염되었다는 신호이기 때문에, 10,000Km 주행 혹은 6개월 마다 필터 교체를 권장하며 미세먼지가 심할 때에는 3개월마다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차량용 공기청정기 필터 역시 성능 유지를 위해 3개월에서 6개월 이내에 교체해주는 것을 권장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가 아티스트 헨리와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을 주제로 진행한 프로젝트 'e상적인 바이브'를 통해 제작한 콜라보레이션 음원을 공개했다.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지난해 '내차팔기 홈서비스'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출고 5년 미만, 주행거리 5만 km 미만의 차의 판매 희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1.9초 만에 부팅이 완료되는 전후방 QHD 프리미엄 블랙박스 '파인뷰 LXQ1000' 출시 기념으로 체험단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익성 강화를 위해 8년 만에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는강도 높은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할리데이비슨은 지난 20일 개최된 브랜드 최초의 가상 공개 행사 '올 뉴 2021 할리데이비슨 버추얼 론칭'을 통해 2021년 모터사이클 라인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