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국내 수입차 판매량, 2만 7436대 기록… 벤츠 E 250 베스트셀링 1위 달성

최상운 2020-12-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0월 2만 4,257대 보다 13.1% 증가, 2019년 11월 2만 5,514대 보다 7.5% 증가한 2만 7,436대로 집계됐으며 2020년 11월까지 누적대수 24만 3,440대는 전년 동기 21만 4,708대 보다 13.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7,186대, 비엠더블유(BMW) 5,551대, 아우디(Audi) 2,906대, 폭스바겐(Volkswagen) 2,677대, 볼보(Volvo) 1,267대, 쉐보레(Chevrolet) 1,067대, 지프(Jeep) 975대, 렉서스(Lexus) 951대, 미니(MINI) 940대, 토요타(Toyota) 623대, 포드(Ford) 603대, 랜드로버(Land Rover) 550대, 포르쉐(Porsche) 522대, 링컨(Lincoln) 462대, 혼다(Honda) 413대, 푸조(Peugeot) 276대, 캐딜락(Cadillac) 160대, 재규어(Jaguar) 138대, 마세라티(Maserati) 76대, 시트로엥(Citroen) 27대, 람보르기니(Lamborghini) 26대, 벤틀리(Bentley) 25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15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8,129대(66.1%), 2,000cc~3,000cc 미만 7,104대(25.9%), 3,000cc~4,000cc 미만 1,682대(6.1%), 4,000cc 이상 290대(1.1%), 기타(전기차) 231대(0.8%)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22,182대(80.8%), 미국 3,267대(11.9%), 일본 1,987대(7.2%)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 2,950대(47.2%), 하이브리드 7,981대(29.1%), 디젤 6,274대(22.9%), 전기 231대(0.8%)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 7,436대 중 개인구매가 1만 8,241대로 66.5%, 법인구매가 9,195대로 33.5%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5,710대(31.3%), 서울 4,108대(22.5%), 부산 1,099(6.0%)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3,597대(39.1%), 부산 1,939대(21.1%), 대구 1,219대(13.3%) 순으로 집계됐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250(1,479대), 폭스바겐 Tiguan 2.0 TDI(1,292대), 메르세데스-벤츠 E 350 4MATIC(1,068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임한규 부회장은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다양한 신차, 물량확보 및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가 아티스트 헨리와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을 주제로 진행한 프로젝트 'e상적인 바이브'를 통해 제작한 콜라보레이션 음원을 공개했다.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지난해 '내차팔기 홈서비스' 신청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출고 5년 미만, 주행거리 5만 km 미만의 차의 판매 희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1.9초 만에 부팅이 완료되는 전후방 QHD 프리미엄 블랙박스 '파인뷰 LXQ1000' 출시 기념으로 체험단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익성 강화를 위해 8년 만에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는강도 높은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할리데이비슨은 지난 20일 개최된 브랜드 최초의 가상 공개 행사 '올 뉴 2021 할리데이비슨 버추얼 론칭'을 통해 2021년 모터사이클 라인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