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전기차 고객 만족도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확대 운영한다

최상운 2021-01-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고객의 만족도 향상을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13일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현대차 전기차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울 경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 단, 서비스 대상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본인 인증 회원 또는 블루멤버스 회원에 限)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약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7kWh, 충전 소요 시간 약 15분)을 제공하며, ▲룸미러에 있는 '블루링크 SOS' 버튼 ▲현대자동차 고객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마이현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는 2016년 제주도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운영을 시작했으며 ▲2017년에는 서비스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고 ▲2018년 서비스 개편을 통해 데이터 모니터링 기반 호출 기능, 충전 중 차량 점검 서비스 지원 등을 추가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번 서비스 확대 운영을 통해 전기차 이용 고객의 충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먼저 최대 5년 동안 '연 4회' 제공했던 무상 충전 서비스 제공 횟수를 '연 10회'로 늘려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 단, 현대차 홈페이지 회원가입 또는 블루멤버스 회원가입 시기에 따라 서비스 제공 횟수 상이함. 회원 가입일 기준으로 5년 동안 서비스 제공되며, '17년 7월 1일 이전 가입자는 22년 6월 30일까지 서비스 제공)

특히, 렌터카 등의 용도로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된 제주도 지역에서는 고객이 충전소 고장으로 인해 전기차 이용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추가적인 특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제주도에서 충전소 고장으로 충전이 어려울 경우, 해당 충전소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요청하면 충전 용량을 기존 7kWh에서 최대 20kWh(약 120km 주행 가능, 충전 소요 시간 약 45분)로 대폭 늘려서 제공한다. 충전소 고장 외 일반적인 경우에는 타 지역과 동일한 용량으로 충전해준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작년 3월부터 전기차 구매고객 종합 케어 프로그램 '빌리브(beliEVe)'를 운영하며 전기차 구매 시 가장 중요한 고려 조건인 '품질, 충전, 경제성'에 대한 다양한 고객 혜택을 종합해 운전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전기차를 구매하고 운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는 전기차 사업체제로의 전환 계획에 맞춰 선제적으로 국내 최초 전기차 정비기술인증제도인 'KEVT(Kia Electric Vehicle Technician level up program)'를 도입했다고 25일 밝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오는 26일 오후 2시 6분, 2021년 1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코리아)의 공식딜러사인 더파크모터스(대표이사 박용환)는 25일 용인시에 포드, 링컨 용인 서비스센터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또, 오픈 기념으로 오는 2월까지 겨울철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온•오프라인 책임 환불제를 알리는 신규 디지털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는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을 출시하고, 2021년부터 신규 전략 중 하나인 새로운 가격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