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회생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 "제2의 티볼리 만들기 위해 노력"

최상운 2021-02-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003620) 노동조합은 5일 "이번 위기 극복과 매각 성공을 위해 최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쌍용차 매각을 위한 회생개시보류신청(이하 ARS제도) 법정기간인 2월 28일까지 이해당사자인 대주주/투자처/쌍용차/채권단 등이 참여한 자율적 협의가 한계에 다다랐다. 쌍용차 매각협상의 주체인 대주주와 투자처 간의 합의가 사실상 불발됐기 때문이다.

쌍용자동차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은 ARS제도 신청에 반대하지 않은 이유는 중단 없는 매각협상을 통해 총고용 정책을 유지하기 위함이며, P플랜 회생절차가 진행한다면 안정된 노사 관계를 기반으로 새로운 투자자가 하루빨리 결심할 수 있도록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다.

노동조합은 쌍용자동차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하여 정부와 채권단의 적극적 지원을 요구해 왔다. 자금여력이 부족한 협력업체의 연쇄적 파산이 60만 생존권을 위협할 경우 고용대란이 현실화 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이러한 현실적 어려움에 처한 협력업체의 부품자재대금을 우선 지급하기 위하여 쌍용자동차 노동자의 임금 50%를 2개월간 지급을 유예했다.

또한 노동조합은 부품공급업체의 생존과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정부부처, 채권단 등에 부품 공급업체의 현실을 전하며 적극적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선제적 희생은 협력 업체와 더불어 생존하겠다는 절박함에서 비롯된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11년 만의 회생절차 신청에도 불구하고 총고용 정책기조로서 차분히 대응하는 것은 노사충돌로 사회적 갈등이 표면화될 경우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국민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11년 무쟁의를 실천한 성숙한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노동조합은 최대한 인내하며 매각 성공을 위해 최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다.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은 "금번 쌍용자동차 경영 위기에 대해선 국민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을 전하고 지난 11년 연속 국민들과 약속한 사회적 합의를 지켰듯 다시 생존의 기회가 온다면 소형 SUV 시대를 연 티볼리처럼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차량개발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는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가 '2021 월드 카 어워드(2021 World Car Awards)'에서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 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뉴 M3 컴페티션 세단 및 뉴 M4 컴페티션 쿠페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캐딜락은 21일(현지시간), 순수 전기차 리릭(LYRIQ)의 양산형 모델을 공개와 함께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SUV 출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한국의 녹색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주한 스웨덴 민관 협력 이니셔티브,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the Sweden+Korea Green Transition Alliance)'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가 배우 주지훈을 럭셔리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Mercedes-AMG)'의 브랜드 앰버서더(Brand Ambassador)로 선정하고, AMG 오너를
2020년 국내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한 '스코브 안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