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 사전계약 첫날부터 일 냈다… 역대 최다 기록 갈아치우며 2만 3760대 기록

최상운 2021-02-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 5,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지난 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가 23,76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 계약 대수 17,294대를 무려 6,466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아이오닉 5는 이로써 국내 완성차 모델과 국내 전기차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첫날)을 보유한 모델로 등극하며 EV 시대를 이끌어 나갈 혁신 모빌리티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국내 전기차 판매 비중이 약2.5%인 상황에서 아이오닉 5가 달성한 신기록은 전기차 대중화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이 5,200~5,250만 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이 5,700~5,750만 원이다.(*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 원)과 구매보조금(1,200만 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 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전 계약을 한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외부 V2L은 기본 제공)

V2L(Vehicle To Load) 기능은 아이오닉 5가 고객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제공하는 핵심 요소이자 움직이는 에너지원이다. 이 기능은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를 공급해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다양한 외부환경에서도 가전제품, 전자기기 등을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 계약 첫 날 아이오닉 5의 새로운 기술과 경험을 보여주는 TV 광고 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뉴 M3 컴페티션 세단 및 뉴 M4 컴페티션 쿠페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캐딜락은 21일(현지시간), 순수 전기차 리릭(LYRIQ)의 양산형 모델을 공개와 함께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SUV 출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한국의 녹색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주한 스웨덴 민관 협력 이니셔티브,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the Sweden+Korea Green Transition Alliance)'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가 배우 주지훈을 럭셔리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Mercedes-AMG)'의 브랜드 앰버서더(Brand Ambassador)로 선정하고, AMG 오너를
현대자동차(주)가 22일 서울 본사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했다.
2021년 3월에 오픈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서울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