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사회초년생을 위한 첫 중고차 어떻게 구매해야 할까?

최상운 2021-02-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첫 차 구매에 나서는 사회초년생을 위한 중고차 구매 팁을 공개했다.

(제공-케이카)

3월 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봄 시즌에는 새학기를 맞는 대학생 또는 새롭게 취업한 사회초년생들이 생애 첫 차를 활발히 구매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상대적으로 경제적인 여유가 없고 가성비를 꼼꼼히 따지는 소비문화로 인해 신차보다는 중고차 구매를 선호하는 경향이 짙다. 실제 케이카 판매 데이터 분석 결과, 올해 1월 한달 간 2030 연령층의 구매가 전년 동기 대비 약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차를 구매하고자 하는 목적과 예산을 정확히 설정해야 한다. 출퇴근, 여가 등 목적에 따라 선택지가 달라진다. 장거리 출퇴근이 목적이라면 디젤, 하이브리드와 같이 연비가 높은 차를 고르는 것이 좋다. 캠핑, 차박 등 여가활동을 즐긴다면 공간 활용이 뛰어난 SUV 차량이 유리하다. 예산을 세울 땐 차량 금액 외에도 세금과 같은 부대 비용도 고려해야 한다. 취득세는 차량 가격의 약 7% 정도다.

사회초년생을 위해 가장 추천하는 차종은 단연 국산 준중형차다. 현대 '아반떼'와 기아 'K3'와 같이 소위 '국민차'로 불리는 차종은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고장이 발생하더라도 수리가 빠르고 비용도 저렴한 편이다. 차량을 운행하다 되팔더라도 감가가 낮아 경제적이다. 2030세대의 지난 1월 구매 비중을 보면 전체의 22.8%가 준중형차를 선택했다.

중고차 구매 시 차량 이력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판매자가 첨부한 성능점검기록부 또는 보험개발원의 카히스토리 등을 통해 사고유무, 주행거리 등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사고 이력이 있는 차라고 해서 무조건 피하지 않아도 된다. 어떤 사고가 있었는지, 수리는 어떻게 진행했는지, 몇 명의 차주를 거쳤는지 등의 정보를 알면 더 좋은 가격에 관리가 잘 된 차를 구매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주행거리가 짧은 차량이 상태가 좋지만, 연식 대비 지나치게 짧다면 오히려 좋지 않다. 1년 기준 1만 5천km 정도 운행한 차량이 적정 운행한 차량이다. 이밖에 타이어, 엔진오일 등 소모품을 언제 교체했는지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밖에 풀옵션과 하위트림 간 가격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풀옵션 차량이 가성비가 좋으며 흰색, 검은색 등 무채색 차량이 나중에 되팔기도 수월하다.

케이카 영등포직영점 김준일 차량평가사는 "중고차 매장에 직접 방문하는 것이 부담스럽고 차를 잘 모른다면 비대면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차량을 배송 받아 인근 정비소에서 한번 더 점검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라며 "케이카는 국내 최초 3일 책임환불제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온라인 구매는 물론 매장 방문 구매 후 차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얼마든지 환불할 수 있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뉴 M3 컴페티션 세단 및 뉴 M4 컴페티션 쿠페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캐딜락은 21일(현지시간), 순수 전기차 리릭(LYRIQ)의 양산형 모델을 공개와 함께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SUV 출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한국의 녹색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주한 스웨덴 민관 협력 이니셔티브,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the Sweden+Korea Green Transition Alliance)'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가 배우 주지훈을 럭셔리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Mercedes-AMG)'의 브랜드 앰버서더(Brand Ambassador)로 선정하고, AMG 오너를
현대자동차(주)가 22일 서울 본사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했다.
2021년 3월에 오픈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서울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