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주력 라인업 차량모델등급 최대 2단계 상승… 자동차 보험료 최대 10% 인하 효과

최상운 2021-03-0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C, △제공-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보험개발원에서 실시하는 차량모델등급 평가 결과에서 S-클래스 및 C-클래스, GLC, CLS 등 주력 모델의 차량모델등급이 최대 2단계 상승했다고 밝혔다.

보험개발원의 차량모델등급 평가는 차량모델별 충돌사고 시 손상 정도 및 수리 용이성,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매년 책정하는 제도로,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평가되며 1개 등급 상승 시 자동차 보험료가 약 5%에서 10%까지 감소한다.

이번 2021년 차량모델등급 평가 결과에 따르면 현재 판매 차량 기준 ▲S-클래스와 C-클래스는 전년대비 2단계 상승한 17등급과 10등급, ▲CLS은 전년대비 1단계 상승한 11등급으로 각각 상향 평가됐다. 특히 GLC는 1단계 상승한 17등급으로 책정되며 2016년 국내 첫 출시 이후 5년 연속 상승 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모델을 보유한 메르세데스-벤츠 고객은 자차보험료가 낮아져,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차량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모빌로 사고지원(MOBILO Accident Support)' 서비스를 통해 사고 차량의 수리를 지원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고객은 사고로 차량 운행이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하면 '모빌로 사고지원' 서비스를 통해 거리에 상관 없이 원하는 공식 서비스센터로 견인해 주는 서비스를 무상으로 이용 가능하고, 차량 수리 및 후속 절차 등에 대한 상담 서비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김지섭 고객 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차량모델등급 평가에서의 좋은 결과로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객들이 합리적으로 조정된 보험료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객들이 차량의 유지 관리에 있어 최고의 만족을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차량의 상향된 보험개발원의 차량모델등급은 지난 1월 시점부터 일괄 적용된다. 조정된 자차보험료는 개인별로 상이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가입한 손해보험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장 토마스 클라인)는 취약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8개의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C-클래스 차량 총 8대를 기증하고, 지원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2021년도 1분기 동안 전 세계 모든 시장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한 총 7만 1,986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현대자동차·기아가 세계적인 디자인상인 iF디자인 어워드에서 전기차 초고속 충전브랜드 'E-Pit'의 초고속 충전기가 최고 등급인 금상(Gold Winner)을 수상하는 등 올해 5개 부문 총 15개의 디자인상을 받았
메르세데스-벤츠는 콤팩트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를 오는 21일 개막하는 2021 오토 상하이(Auto Shanghai 2021)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는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임명한다고 16일 밝혔다.
2021년 3월에 오픈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서울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