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차량 충격 위치•크기 안내하는 블랙박스 신기능 'AI 충격안내 2.0' 선봬

이은실 2021-03-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블랙박스 신기능 'AI 충격안내 2.0' △제공-파인디지털)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은 차량에 충격 발생 시 충격 발생 위치와 크기까지 안내하는 신기능 'AI 충격안내 2.0'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AI 충격안내 2.0'은 기존에 제공되던 'AI 충격안내 1.0'에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 버전이다. 'AI 충격안내 1.0'은 차량에 발생하는 모든 충격을 AI 머신러닝 기법으로 분석, 차량 승∙하차와 트렁크/차량 문 개폐 등 비사고 상황으로 추정되는 불필요한 충격 안내는 제외하고 확인이 필요한 충격 이벤트 상황만을 스마트폰 앱으로 안내하는 편의성으로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새로운 버전인 'AI 충격안내 2.0'은 충격이 발생하는 경우 충격이 발생한 위치를 8개의 방향으로 세분화, 충격의 크기 역시 3단계로 구분해 알려주는 기능이 추가됐다. 충격 위치와 충격량 데이터를 시각화한 UI 디자인도 적용해 시인성을 높여 알람을 받은 차주가 직관적으로 상황 파악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블랙박스 화면을 터치하면 재생모드로 전환되어 즉시 현장을 확인할 수 있어 문콕, 스침, 물피도주 등의 사고를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파인디지털은 업데이트를 위해 300만 회 이상의 실험을 거쳤다. 알람이 불필요한 충격을 걸러내기 위해 ▲도어 개폐 실험 735,911회 ▲트렁크 개폐 실험 260,952회 ▲보닛 개폐 실험 202,952회 ▲승하차 실험 196,842회 진행했으며,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고 상황 파악을 위해 ▲문콕 실험 720,123회 ▲충돌사고 실험 404,366회 ▲스침 실험 211,523회 등을 완료했다.

파인디지털 관계자는 "새롭게 업데이트된 'AI 충격안내 2.0'은 파인디지털의 개발 인력들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완성한 기능"이라며 "앞으로도 파인디지털은 고객들에게 실제적으로 필요하고 도움이 되는 각종 기능들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 기능은 신제품 파인뷰 X900부터 순차 적용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이달 28일, 비대면 시대 속 메신저를 활용한 카카오의 성공적인 업무 방식을 공유하는 웨비나(Web Seminar) '렛츠카웍 (Let's Kakao Work)'을 개최한다.
㈜슈퍼빈의 IoT 유모차 'Purest'가 국제적 권위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iF 디자인 어워드(design award) 2021' 프로페셔널 프로덕트 컨셉 부문에서 본상 수상(winner)을 하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후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 ICT 전시회 '월드IT쇼 2021'에서 디지털 뉴딜과 뉴노멀을 이끄는 국내 10개 ICT 기업들이 '월드IT쇼 2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의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Brunch)가 뮤직플랫폼 멜론(Melon)에서 '브런치 라디오 시즌2'를 공개한다. '브런치 라디오'는 글자로 작성된 브런치북을 음성과 음악이 접목
가구전문 물류 스타트업 '하우저(대표 심준형)'가 14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회사 설립 이후 현재까지 총 240여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2021년 3월에 오픈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서울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