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시상식서 3개 부문 수상

최상운 2021-03-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 왼쪽부터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 황은영 커뮤니케이션 본부장, △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 시뇨라)가 지난 10일 서울시 서대문구에 위치한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2021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3개 부문을 수상했다.

올해의 소형 SUV(CUV포함) 'XM3'부문에는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가 수상했으며, 올해의 디자인 'XM3'부문에는 황은영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이 수상했다. 올해의 전기차 세단(해치백 포함) '조에'부문에는 김태준 영업본부장이 수상했다.

특히, XM3는 '올해의 소형 SUV'와 '올해의 디자인' 등 총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XM3는 르노삼성자동차가 국내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프리미엄 디자인 SUV로서, SUV와 세단의 매력을 완벽하게 결합한 스타일링으로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시장을 이끌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는 "XM3가 2021 올해의 차 '소형 SUV' 부문을 수상하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중요한 시기에 XM3에게 주어진 오늘의 큰 상은 XM3를 중심으로 재도약을 위해 노력 중인 르노삼성자동차의 모든 임직원들에게 매우 큰 힘이 될 것이다. 앞으로도 많은 기자분들과 고객들의 응원과 격려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XM3는 출시 전부터 르노삼성자동차의 차세대 핵심 차종으로 준비되어 왔다. 르노그룹의 글로벌 프로젝트로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RTK)가 4년 동안 연구개발을 주도해 탄생했고, 전세계 판매 차량의 생산도 모두 부산공장이 책임지고 있다. 지난해 3월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출시됐으며, 국내시장에서 1년 동안 3만 6천여 대를 판매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르노그룹과 중국 민영 자동차 그룹인 길리홀딩그룹의 친환경 차량 등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및 생산해 2024년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21일 부산 센텀시티에 '스페이스 부산(Space Busan)'을 오픈했다.
케이크(CAKE)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했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4일 출시한 국내 픽업 트럭의 자존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출시 2주 만에 누적 계약 3천 대를 돌파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비포워드가 20일, '2022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브랜드 대상'에서 중고차 수출 플랫폼 부문 대상을 받았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