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창업존, 제1회 혁신기술 분야 IR 데이 개최... 경기 스타트업 투자유치, '스타트업 815'로 모인다

이은실 2021-04-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판교 창업존 운영기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가천대학교와 협업하여 오는 29일을 시작으로 매월 혁신기술 분야별 투자설명회 '스타트업 815' (이하 '스타트업 815')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스타트업 815는 스타트업이 투자자를 만나 밸류 업(Value up)하고 새로운 출발을 할 기회를 의미하며 지역 벤처·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시 투자유치 채널을 구축하고, 투자자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창업한 지 3년 이하 초기 단계(Jump-up)와 3~7년 사이 중기 단계(Scale-up)로 나누어 투자 라운드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중 판교 창업존은 중기 단계(Scale-up) 투자 라운드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심사역으로 기술보증기금, 케이런벤처스, KB인베스트먼트, 한화투자증권, 넥스트지인베스트먼트가 참여하여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기회를 넓힐 예정이다.

오는 29일 판교 창업존에서 열리는 제1회 스타트업 815 참가대상은 업력 7년 이내의 D.N.A(Data·Network·AI) 분야 스타트업이다. 요건검토 및 서류평가를 통해 총 8개 기업을 최종 선발한다. 참가신청은 오는 5일(월)부터 11일(일)까지 온라인 포스터의 QR코드 또는 이벤터스(event-us.kr)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IR 역량강화를 위한 1:1 멘토링, ▲투자동향 강연 또는 투자유치 사례 공유, ▲참여투자사와의 네트워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혜택을 제공하고자 한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관계자는 "경기혁신센터는 앞으로도 스타트업과 창업 전문가자 간 투자연계의 장 마련 및 스타트업의 투자 IR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사업을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창업존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신산업분야의 유망 창업자들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설립하고, 창업진흥원·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창업지원 클러스터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이달 28일, 비대면 시대 속 메신저를 활용한 카카오의 성공적인 업무 방식을 공유하는 웨비나(Web Seminar) '렛츠카웍 (Let's Kakao Work)'을 개최한다.
㈜슈퍼빈의 IoT 유모차 'Purest'가 국제적 권위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iF 디자인 어워드(design award) 2021' 프로페셔널 프로덕트 컨셉 부문에서 본상 수상(winner)을 하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후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 ICT 전시회 '월드IT쇼 2021'에서 디지털 뉴딜과 뉴노멀을 이끄는 국내 10개 ICT 기업들이 '월드IT쇼 2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의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Brunch)가 뮤직플랫폼 멜론(Melon)에서 '브런치 라디오 시즌2'를 공개한다. '브런치 라디오'는 글자로 작성된 브런치북을 음성과 음악이 접목
가구전문 물류 스타트업 '하우저(대표 심준형)'가 14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2016년 회사 설립 이후 현재까지 총 240여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2021년 3월에 오픈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서울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