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안기술, ENVEX 2021서 굴뚝에서 배출되는 가스 포집하는 '다이옥신 연속시료채취장치' 전시

최예원 2021-07-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촬영 및 편집-에이빙 뉴스

㈜정안기술(대표 김학목)은 7월 8일(목)부터 10일(토)까지 서울 코엑스(COEX) C홀에서 열린 'ENVEX 2021(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에 참가해 다이옥신 연속시료채취장치(DECS)를 선보였다.

정안기술은 대기 분야의 환경감시 시스템(대기TMS)을 전문으로 시공하고 유지보수하는 업체다. 환경감시장치 관련 세계적 선진 기업인 독일의 Bühler 및 오스트리아의 Monitoring System Gmbh의 한국 총판으로서, 선진기술에 다년간 시공 경험이 더해져 화력발전소, 자원회수시설(소각장) 및 기업체 등에서 대기TMS 시스템에 대한 탁월한 시공능력 및 유지보수 실적을 쌓아 왔다.

다이옥신 연속시료채취장치(DECS)는 굴뚝에서 배출되는 다이옥신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기 위한 영구 설치용 배기가스 포집기다. 정안기술 관계자는 "DECS는 굴뚝에서 배출되는 가스를 365일 연속적으로 포집하여 상시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라며 "국내외 인증기관에서 인증받고 그동안 쌓아온 시공 및 유지보수 데이터에 기반해 안정성이 매우 높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 오염물질을 자동측정기기로 상시 측정하고 이를 관제센터와 온라인으로 연결하여 배출상황을 24시간 관리하는 시스템인 굴뚝원격감시체계(CEMS)도 이번 전시회에서 알리기 위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정안기술이 ENVEX 2021서 선보인 DECS | 촬영-에이빙뉴스

한편, 42회째를 맞은 ENVEX 2021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환경기술 전문 전시회로, 국내 환경기업의 해외판로와 내수시장 개척을 위해 해마다 비즈니스 장을 열어왔으며 1,000명 이상의 해외 바이어를 유치하여 국내 참가기업과 비즈니스 매칭을 돕고 있다.

환경보전협회,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산업협회가 주관한 ENVEX 2021의 전시 품목은 다음과 같다. 환경산업기술 분야 △수질 △대기 △폐기물 △측정분석기기 △친환경 자동차 산업 △수변구역 생태복원 △해수 담수화 △화학 △정부정책홍보 / 그린에너지 분야 △친환경 자동차 산업 △태양광 및 태양열 △풍력 △수소, 연료전지 △소수력 △지열 △해양 △가스화 및 바이오

→ ENVEX 2021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ENVEX 2021에 참가한 정안기술 부스 모습 | 촬영-에이빙뉴스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강호일 이사장)은 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3일까지 나흘간 열린 '2021 조선해양산업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통해 1억5000만 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7일 밝혔다.
한국반도체연구조합은 지난 11월 25일 일산 킨텍스(KINTEX)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했다.
코리아에프티㈜(대표 오원석, 김재산)는 지난 11월 25일 일산 킨텍스(KINTEX)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했다.
서연은 지난 11월 25일 일산 킨텍스(KINTEX)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했다. 서연그룹은 1972년 창립 이래 50년간 변화에 대한 도전정신과 끊임없는 제품 개발을 통해 'Global Auto
제엠제코㈜(대표 최윤화)는 지난 11월 25일 일산 킨텍스(KINTEX)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했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