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 첫 번째 포르쉐 데이터 컵 우승 프로젝트 발표... 디지털 로그북 등 혁신적인 프로젝트 선보여

최상운 2021-07-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신형 마칸 GTS│사진 제공-포르쉐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혁신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Startup Autobahn)에서 첫 번째 포르쉐 데이터 컵(Porsche Data Cup) 우승 팀들의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포르쉐 데이터 컵은 포르쉐와 데이터 플랫폼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가 주관하는 개방형 혁신 대회로, 스타트업 아우토반의 '엑스포 데이 10(Expo Day 10)'에서는 포르쉐 데이터 컵 참가자들이 디지털 로그북, 인공 지능을 활용한 사고 피해 평가, 맞춤형 보험 산출 등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참가 팀들은 지난 5월부터 E-모빌리티, 스마트홈, 보험 및 핀테크 분야에서 새로운 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왔다. 포르쉐 차량 에뮬레이터(Emulator)를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시뮬레이션하고 실제 조건에서도 테스트를 완료했다. 또한, 140개 이상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제어할 수 있는 복제된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다. 우승 팀에는 오토로그(AutoLogg), 스위스리(SwissRe), HDI가 선정되었으며, 슈투트가르트 '엑스포 데이 10'에서 120명의 게스트와 2,500명의 온라인 참가자들에게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오토로그(AutoLogg): 디지털 로그북


아날로그 로그북 관리는 성가시고 오류도 쉽게 발생한다. 기존의 디지털 솔루션은 스마트폰의 GPS 데이터 사용 또는 추가 하드웨어를 필요로 했지만, 오토로그는 자동화 및 네트워크화된 콘셉트의 접근 방식을 제공한다.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통해 소프트웨어가 차량과 직접 통신하고 실시간으로 이동 경로를 추적한다. 여행은 '출장' 또는 '개인 여행'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세금 로그북을 이용할 수도 있다. 운전자들은 수 작업을 줄일 수 있고, 정확한 기록이 가능하다.


스위스리(SwissRe): 단축된 클레임 평가 시간


재보험사 스위스리는 클레임 처리를 위한 현대적인 솔루션을 개발했다. 인공지능을 사용해 여러 날이 걸리던 피해 평가 시간을 단 몇 분으로 단축할 수 있다. 차량에 장착된 센서는 사고 직후 손상된 부품을 감지하고, 해당 데이터를 스위스리의 시스템으로 전송한다. 보험 가입자는 앱을 통해 몇 분 안에 인공지능이 분석한 피해 사진을 업로드할 수 있다. 피해 부품의 수리 및 교체 여부를 감지하고 동시에 비용을 결정한다. 이 같은 차량의 연결성 덕분에 문서 기반으로 처리되었던 이전의 복잡한 프로세스는 보험사와 고객 모두에게 향상된 편의성을 제공한다.


HDI: 맞춤형 보험 솔루션


HDI 보험사 프로젝트 역시 네트워킹이 핵심이다. 주행 거리 등 차량 데이터는 앱을 통해 HDI와 직접 공유할 수 있으며, 사용자들은 언제든지 대시보드에서 원하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할 수 있다. 또한, HDI사는 레인 키핑 어시스트(Lane Keeping Assist) 같은 차량 안전 시스템을 사용하는 가입자들에 대한 보상을 목표로 한다. 결과적으로 고객은 차량에 필요한 요구 사항에 따라 투명하고 맞춤화된 비용을 지불할 수 있다.

포르쉐 혁신 전략 프로젝트 매니저 크리스토프 아커(Christoph Acker)는 "모든 프로젝트가 뛰어난 품질과 지능적인 데이터 사용법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라며, "현대 비즈니스 생태계에서는 항상 고객 지향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위한 네트워크화된 사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포르쉐 혁신 매니저 앤디 그라우(Andy Grau)는 "성공적인 프로젝트들은 모두 네트워크화된 사고방식이 공통점이다. 포르쉐는 고객 경험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이 같은 원칙이 디지털 서비스까지 확장되고 있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우승 팀에 포르쉐 커넥트 파트너 서비스 접근 기회 제공


참가 팀들은 첫 번째 포르쉐 데이터 컵이 진행되는 동안 포르쉐 커넥트 파트너 서비스(Porsche Connect Partner Services, PCPS) 인터페이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 플랫폼은 외부 서비스 제공 업체에 제품 개발에 사용되는 실제 차량 데이터의 접근 권한을 부여하고, 차량 소유자는 사용을 원하는 제품과 제품 출시를 위해 필요한 데이터를 결정한다.

이 같은 서비스 덕분에 미래에는 차량의 모든 부분과 연관된 완전한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다. 포르쉐 데이터 컵 우승 팀은 6개월 동안 자유롭게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으며, 포르쉐의 전문가와 함께 프로토타입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성공적인 테스트 단계 이후, 플랫폼은 이 달 말 선보일 예정이다. 참여에 관심이 있는 기업은 포르쉐로 이메일을 보내 서비스 접근 권한을 신청할 수 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Startup Autobahn)


혁신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슈투트가르트에서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과 테크놀로지 스타트업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한다. 기업 파트너와 스타트업이 플랫폼을 통해 프로토타입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양사 간의 가능한 협력 사항을 평가하며, 나아가 기술 테스트와 초도 생산 준비 단계까지 착수하게 된다. 프로젝트는 6개월 동안 진행되며 많은 기업이 해당 플랫폼에 참여하고 있다. 포르쉐 이외에도 다임러, 슈투트가르트 대학, 아레나2036, DXC 테크놀로지, ZF 프리드리히스하펜, 보쉬, 셰플러, 바스프 등 다양한 기업들이 포함되어 있다. 포르쉐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80개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이 중 약 3분의 1가량의 결과들이 제품 생산 및 개발에 반영되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가 신라스테이와 함께 'N 스테이' 패키지 숙박 예약 고객들을 대상으로 'N 스테이 부산(N Stay Busan)' 시승 이벤트를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전기 모빌리티와 관련한 역사적인 발표에 앞서 브랜드의 전기화에 영향을 끼친 인물과 핵심 헤리티지를 공개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의 소속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이 지난 9월 24일부터 26일(현지 시간) 러시아 소치 오토드롬 서킷에서 개최된 2021년 FIA F1 월드 챔피언십 러시아 그랑프리에서 가장 먼
㈜슈퍼레이스가 2021년 9월, 더욱 새로워진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사장 한상윤)이 초등학생 대상 비대면 과학 창의교육 프로그램인 '온라인 주니어 캠퍼스'를 공식 출범하고, 전라남도 진도군 초등학생들이 참여한 첫 번째 수업을 성공적으로 종료했다고 27일 밝혔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