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브랜드 최초의 전동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출시… 퍼포먼스와 연비 모두 잡았다!

최상운 2021-07-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모습 | 제공-마세라티

마세라티가 28일, 100년이 넘는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또,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와 함께 트로페오 컬렉션 그리고 마세라티의 라인업 전반에 걸친 부분 변경 모델이 새롭게 공식 출시한다.

새롭게 출시된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존 기블리 가솔린 모델과 비교하더라도 손색이 없는 가격경쟁력을 갖고 있다. 기본형,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국내 판매 가격은 1억 1,450만 원~1억 2,150만 원(*개별소비세 인하 분 적용 기준)이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디젤보다 빠르고 가솔린보다 친환경적인 그리고 브랜드 특유의 배기음을 간직한 마세라티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로, 변함없는 브랜드 핵심 철학과 가치로 전동화 시대를 맞기 위한 마세라티의 노력을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에는 브랜드 DNA를 그대로 지닌 하이브리드 솔루션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제동 중에 운동에너지를 변환하여 차량 뒤쪽에 있는 48V 배터리에 저장하며 벨트 스타터 제너레이터(BSG)와 전동 컴프레서(eBooster)를 사용하여 출발이나 가속 등의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엔진을 지원한다.

최고출력은 330마력으로 불과 2,250rpm부터 45.9kg.m의 최대토크를 후륜에 전달하며 놀라운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0~100km/h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7초로 3.0리터 V6 가솔린 엔진과 동등한 수준이며 최고 속도는 255km/h로 기블리 디젤보다 5km/h 빠르다. 복합연비는 8.9km/l로 기블리 가솔린보다 향상되었고 CO2 배출량은 186g/km로 기블리 디젤보다 낮아졌다.

왼쪽부터) 마세라티 트로페오 컬렉션 기블리 트로페오, 르반떼 트로페오, 콰트로포르테
트로페오 모습 | 제공 - 마세라티


브랜드 핵심가치를 지킨 마세라티 최초 전동화 모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운전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차량 후면에 탑재된 배터리로 차량 중량 배분이 향상되어 이전보다 더욱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임에도 특수 제작된 공명기를 활용하여 브랜드 특유의 포효하는 듯한 시그니처 배기음을 고스란히 즐길 수 있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외관에서도 하이브리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 이제는 마세라티 고유의 아이덴티티로 자리 잡은 프런트 펜더에 위치한 3개의 에어 벤트, C 필러의 로고와 브레이크 캘리퍼에서 마세라티 하이브리드를 표현하는 블루 컬러 디테일을 찾아볼 수 있다. 외관 컬러에서도 새롭게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전용 그리지오 에볼루지오네(Grigio Evoluzinone)를 선택할 수 있다.

스타일 측면에서도 강화된 마세라티의 정체성을 볼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후면으로 3200 GT와 알피에리 콘셉트카에서 영감을 받은 부메랑 형태의 LED 라이트 클러스터가 브랜드 특유의 역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프런트 그릴에는 독특한 마세라티 튜닝포크(Tuning fork) 모양의 바를 적용해 우아함을 극대화했다.

모던 럭셔리를 지향하는 실내 역시 시트, 암레스트, 도어 패널, 대시보드에 하이브리드 정체성을 표현하는 블루 악센트로 기술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고해상도 10.1인치의 '커브드'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마세라티 인텔리전트 어시스턴트(MIA)로 진화했다. 속도가 기존 대비 4배 더 빨라졌고 무선 스마트폰 통합 등 최첨단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 ADAS에 한층 진화한 능동형 드라이빙 어시스트(Active Driving Assist)를 새롭게 도입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마세라티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모습 | 제공-마세라티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K Car(케이카)의 황규석 진단실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장거리 운행에 대비한 차량 점검 방법을 공개했다.
이탈리아 상용차 브랜드 이베코(IVECO)와 미국 수소트럭 전문기업 니콜라 코퍼레이션(Nikola Corporation)이 지난 15일(현지시각), 배터리 전기트럭 '니콜라 트레(Tre)'의 생산거점이 될 독일 울름
BMW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뉴 R 18' 시리즈의 신규 모델인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 및 '뉴 R 18 배거'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17일(금) 산업현장의 위험을 감지하고 안전을 책임지는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Factory Safety Service Robot, 팩토리 세이프티 서비스 로봇)'을 최초로 공개하고 기아 오토랜드 광명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9월 17일부터 오는 10월 3일까지 '포르쉐 버츄얼 런(Virtual Run)'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