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피스, ICEF 2021서 단계별 수질 안정화 통합 솔루션 알렸다

고정현 2021-08-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에코피스는 8월 25일(수)부터 27일(금)까지 3일간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2회 국제기후환경산업전(ICEF 2021)'에 참가해 친환경 수처리 혁신 기술 '단계별 수질 안정화 통합 솔루션'을 선보였다.

에코피스는 친환경 수상 태양광 발전 시스템과 수질 정화 솔루션을 연계해 에너지 생산과 더불어 수질 환경을 정화하는 환경 전문 기업으로, 탄소 중립과 그린 뉴딜을 선도하고 있다.

에코피스의 에코봇은 댐이나 상수원지 같은 담수 시설의 녹조 발생 지역을 찾아 움직이면서 하루 600t가량의 수질 정화 및 녹조 제거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다. 녹조는 제거통에 모으고 물은 필터를 통해 순환시킨다.

ICEF 2021에 참가한 에코피스 전시 제품 모습 | 촬영-에이빙뉴스

또한  상단에 태양광 발전패널을 적용해 자가 발전이 가능하다. 에코봇은 성능시험을 거쳐 올 상반기 출시된다. 에코피스는 에코봇 외에도 무선 원격 조정 녹조 제거선인 '에코쉽', 침전물 부양형 물순환장치 '에코윙', 부유식 수질 정화 장치 '에코비' 등의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에코피스 관계자는 "스마트 수질관리 솔루션을 통해 상수호, 호수, 댐, 저수지, 연못, 골프장 폰드 등 18,000여 담수 시설을 전문적으로 관리 및 정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스에 전시한 AI(인공지능) 수질정화 로봇에 대해서는 "실시간 수질을 분석하고 무인 녹조를 제거하는 시스템"이라며 "녹조 발생 예측 및 녹조 필터링 제거 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라고 전했다.

ICEF 2021에 참가한 에코피스 전시 모습 | 촬영-에이빙뉴스

한편, 환경·기후 핵심기술의 장인 '국제기후환경산업전'에서는 수처리기술, 대기오염방지기술, 토양오염복원기술, 기후변화대응산업,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Npn-CO2 온실가스 저감기술 등이 소개됐다. 140개사 400부스 규모로 열린 이번 전시회에서는 화상수출구매상담회, 공공구매상담회, 대중소기업상담회, ESG 설명회&컨설팅, 각종 기후변화 포럼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국제기후환경산업전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라이프 케어 솔루션 브랜드 '아에르(Aer)'를 운영하는 ㈜씨앤투스성진(대표이사 하춘욱)은 지난 2020년 결산 기준 매출 1,000억 원을 돌파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1 벤처천억기업'에 선정되었다고 밝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은 미국 자동차 산업의 심장부인 미시간(Michigan) 디트로이트(Detroit) 인근에 자사의 북미 헤드쿼터(HQ)를 신설, 현지 사업 확장을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키이테크(KEYi Tech)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해 조립 가능한 지능형 코딩 로봇 '클릭봇(Clicbot)'을 전시했다.
신성이엔지가 총 206억 원 규모로 올해 12월까지 충청북도 증평에 신규 공장과 생산 설비 등을 구축할 것이며, 기술연구소와 영업 전문 조직을 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래브라도 시스템즈(Labrador Systems)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해 가정용 자율이동로봇을 출품했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