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부산시-스타트업과 탄소중립 위한 스마트 그린관광 나선다!

최상운 2021-09-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투어지 스테이션 | 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TWIZY)'를 기반으로 한 투어지(TOURZY) 스테이션이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개장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어지'는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광역시와 함께 모빌리티 기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지원 계획 아래 제공하는 부산시 관광용 차량 공유 서비스다. 부산시 관광 벤처 스타트업 기업인 '투어스태프'가 함께 하고 있으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한 비대면 모빌리티 쉐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벡스코에 이어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주차면 100면 규모로 완공된 투어지 스테이션에 르노 트위지를 제공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스마트 그린관광에 앞장설 예정이다.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이번 달 9월 롯데 테마파크 개장이 예정되는 등 연간 2천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 친환경 교통수단인 르노 트위지를 활용한 에코투어 카쉐어링이 교통혼잡을 개선하고 관광객 편의 증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투어지는 국내 유일의 차량 자유 반납 방식(Free-Floating)인 리턴프리 서비스를 기반한 에코투어 카쉐어링 서비스로 부산 주요 관광지 투어지 스테이션에서 대여와 반납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필요한 시간만 대여할 수 있다. 특히, 이러한 예약 및 반납 시스템이 스마트폰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대중교통이 불편한 주요 관광 도시에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활용도가 높을것으로 기대된다.

벡스코와 오시리아 관광단지를 시작으로 부산시 주요 관광거점에서 트위지 50대가 운영되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카쉐어링 서비스와 함께 부산 유명 관광지 및 맛집 코스 추천 등이 실시간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5월 13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투어지 출범식에 부산시 및 투어스태프 관계자들과 함께 참석해 모빌리티 기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지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투어지 사업은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투어지 스테이션에 이어 올 하반기 경주시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스마트 그린관광은 부산광역시가 최초로 시작했으며,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르노삼성자동차와 투어지가 협력하고 있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통한 이색적인 부산 여행은 국제 관광도시에 걸맞은 친환경 대표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준에프알-바이오코엔㈜은 오는 10월 21일(목)부터 24일(일)까지 4일간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Daegu International Future Auto Expo 2021, D
에스엘㈜(대표 이성엽)은 오는 10월 21일(목)부터 24일(일)까지 4일간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Daegu International Future Auto Expo 2021, DI
제너럴모터스(General Motors, GM)가 19일(현지시각),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Korea Society)에서 그해 한·미 간 협력 증진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밴플리트 상(Van Fleet
롤스로이스모터카가 청담 부티크와 부산 전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자개 아티스트 류지안 작가와 협업한 팬텀 갤러리를 전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미국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하는 '2022년 올해의 SUV'에 GV70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