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부산시-스타트업과 탄소중립 위한 스마트 그린관광 나선다!

최상운 2021-09-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투어지 스테이션 | 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TWIZY)'를 기반으로 한 투어지(TOURZY) 스테이션이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개장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어지'는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광역시와 함께 모빌리티 기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지원 계획 아래 제공하는 부산시 관광용 차량 공유 서비스다. 부산시 관광 벤처 스타트업 기업인 '투어스태프'가 함께 하고 있으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한 비대면 모빌리티 쉐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벡스코에 이어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주차면 100면 규모로 완공된 투어지 스테이션에 르노 트위지를 제공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스마트 그린관광에 앞장설 예정이다.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이번 달 9월 롯데 테마파크 개장이 예정되는 등 연간 2천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 친환경 교통수단인 르노 트위지를 활용한 에코투어 카쉐어링이 교통혼잡을 개선하고 관광객 편의 증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투어지는 국내 유일의 차량 자유 반납 방식(Free-Floating)인 리턴프리 서비스를 기반한 에코투어 카쉐어링 서비스로 부산 주요 관광지 투어지 스테이션에서 대여와 반납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필요한 시간만 대여할 수 있다. 특히, 이러한 예약 및 반납 시스템이 스마트폰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대중교통이 불편한 주요 관광 도시에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활용도가 높을것으로 기대된다.

벡스코와 오시리아 관광단지를 시작으로 부산시 주요 관광거점에서 트위지 50대가 운영되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카쉐어링 서비스와 함께 부산 유명 관광지 및 맛집 코스 추천 등이 실시간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5월 13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투어지 출범식에 부산시 및 투어스태프 관계자들과 함께 참석해 모빌리티 기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지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투어지 사업은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투어지 스테이션에 이어 올 하반기 경주시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스마트 그린관광은 부산광역시가 최초로 시작했으며,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르노삼성자동차와 투어지가 협력하고 있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통한 이색적인 부산 여행은 국제 관광도시에 걸맞은 친환경 대표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르노그룹과 중국 민영 자동차 그룹인 길리홀딩그룹의 친환경 차량 등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및 생산해 2024년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21일 부산 센텀시티에 '스페이스 부산(Space Busan)'을 오픈했다.
케이크(CAKE)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했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4일 출시한 국내 픽업 트럭의 자존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출시 2주 만에 누적 계약 3천 대를 돌파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비포워드가 20일, '2022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브랜드 대상'에서 중고차 수출 플랫폼 부문 대상을 받았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