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집콕 추석' 맞아 실내 미세먼지 잡는 공기청정기 소개

최상운 2021-09-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 제공-다이슨

올해 추석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작년과 비슷한 '집콕 추석'이 예상되는 연휴, 어느 때보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대폭 증가하면서 실내 공기 질 관리에 대한 관심이 상당하다.


실내 미세먼지, 요리 중에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흔히 미세먼지를 차량 배기가스나 공장 매연, 건설 현장 등 실외에서 배출되는 대기 오염 물질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실내에서 검출되는 미세먼지는 환기를 시키거나 야외 활동을 마치고 집으로 들어오면서 외부를 통해 유입되는 것으로 간주하기 쉽지만, 미세먼지는 실내에서도 건축 자재, 취사 등의 일상생활을 통해 자체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가정 내에서 미세먼지 배출에 특히 유의해야 하는 공간은 주방이다. 요리에 사용되는 각종 주방 가전과 조리 방식 등이 미세먼지 배출량에 상당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일반 주택의 평균 초미세먼지 수치가 48.9㎍/㎥인 데 비해, 조리 시 급격히 증가해 육류를 튀기는 경우에는 269㎍/㎥, 구웠을 때는 878㎍/㎥의 배출량을 기록, 생선을 구울 경우에는 무려 3,480㎍/㎥까지 수치가 올라간다.

특히 전이나 튀김과 같은 기름진 음식을 많이 조리하는 명절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베이컨과 같은 기름진 음식과 빵이나 감자, 채소와 같은 상대적으로 덜 기름진 음식을 조리하는 경우를 비교한 결과, 기름진 재료로 가스레인지를 이용해 튀기거나 굽는 조리 방식을 택한 경우 미세먼지 수치가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올 추석, 쾌적한 '집콕'을 도와줄 다이슨 퓨어쿨 크립토믹™ 공기청정기


올해도 어김없이 집에서 가족과 요리를 해 먹고 시간을 보내야 하는 상황에서 쾌적한 실내 공기 질 관리를 위해 공기청정기 사용을 적극 추천한다.

다이슨 퓨어쿨 크립토믹™ 공기청정기에는 봉인된 9미터 길이의 헤파(HEPA) 필터가 내장되어 있어, 알레르기 유발 항원, 꽃가루 등과 같은 0.1 마이크론 크기의 오염물질을 99.95% 제거한다. 또한, 함께 탑재된 활성 탄소 필터는 가정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를 제거하며 매우 미세한 단위의 포름알데히드까지 지속적으로 파괴하는 다이슨 크립토믹™ 기술이 적용된 공기청정기 제품이다.

이밖에도, LCD 화면을 통해 어떤 입자와 오염물질이 자동으로 감지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표시하고, 강력한 에어 멀티플라이어™ 기술로 방안 구석구석으로 초당 290리터의 정화된 공기를 분사해 효과적으로 실내 공기 질을 관리할 수 있다. 다이슨 퓨어쿨 크립토믹™ 공기청정기의 권장 소비자가는 99만 8,000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전자/가전 기사

주식회사 베스트힐링의 안마의자 유통채널 브랜드 힐링존(대표 정재훈)이 오프라인 매장 힐링존 부산점의 웰모아 상품 라인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때 이른 10월 한파로 겨울 준비를 위한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 두꺼운 이불, 난방 가전 등 추위에 대비할 수 있는 용품을 준비하는 한편 '안마의자' 구매를 결정하는 이들도 많아졌다.
광학기기 전문기업 니콘이미징코리아(대표 정해환)는 19일,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Z 7II와 Z 6II를 위한 1.30 버전 펌웨어를 공개했다.
안마의자 전문 브랜드 웰모아(WELLMOA)가 트레이더스 매장에서 웰모아 안마의자를 편안하게 체험하고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안마의자 로드쇼를 선보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덴마크 GN그룹의 자브라(Jabra)가 화상회의 솔루션 '파나캐스트 50(PanaCast 50)'을 공유 오피스 플랫폼 기업인 '패스트파이브(FASTFIVE)'에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