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기, 가을 혼수 위한 예단용 칠첩반상기 선보여

이지유 2010-08-0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한국도자기(대표 김영신, www.hankook.com)가 가을 혼수 시즌을 앞두고 최근 트렌드에 맞게 진화한 예단용 칠첩반상기와 포장을 9일 한국도자기 본사 매장에서 선보였다.

예단용 칠첩반상기 안에 부부금슬(夫婦琴瑟)을 좋게 하는 찹쌀과 악귀를 쫓는 팥을 담는 것은 시부모의 무병장수와 신혼부부의 행복한 앞날을 기원하는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과거 예단용 칠첩반상기는 합과 대접에 찹쌀과 팥을 넣고 보자기로 감싸 격식을 차린 것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최근에는 전통적 방식의 예단포장에 한지나 노끈을 이용해 화려하게 단장하고 고급스런 양단 보자기로 포장해 품격을 높이는 게 보통. 이는 젊은 감각의 시부모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반상기는 격식을 갖춘 밥상을 차릴 수 있게 만든 한 벌의 그릇을 말하며 반찬을 담는 쟁첩 수에 따라 단 반상기, 5첩, 7첩, 9첩 반상기 등으로 나뉜다. 한국의 양반집에서는 9첩반상이 최고였고, 수라상은 12첩 반상에 곁반이 따랐다. 최근에는 전통구성과 달리 생선접시나 찜기‧컵이 추가돼 실용성 위주로 구성되고 있다.

가격은 단반상기 7만원~20만원 대, 7첩반상기 30만원~70만원 대까지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