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뉴욕 현대 미술관 'MoMA' 한국인 인턴 선발

송지선 2010-08-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현대카드(대표 정태영, www.hyundaicard.com)는 현대미술의 요람인 '뉴욕현대미술관(MoMA, Museum of Modern Art)'과 일 년에 최대 9명의 한국인 인턴을 선발하는 것을 포함해 3년 간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번 인턴십 제도는 매년 3회에 걸쳐 미술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며, 뉴욕현대미술관은 전 세계 미술학도들의 선망의 대상으로 인턴십 선발 경쟁 또한 치열하다. MoMA 인턴십에 지원하려면 10월 1일까지 현대카드 웹사이트의 MoMA 인턴십 페이지(www.hyundaicard.com)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현대카드는 또 지원자들에게 MoMA 인턴십 소개 및 지원 선발 프로세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8월 13일 오전 11시 현대카드 여의도 본사 대강당에서 MoMA 인턴십 설명회를 개최한다. 또 인턴으로 최종 선발된 사람에게는 현대카드에서 뉴욕 왕복 항공권을 지원하는 등 특별한 혜택도 있다.

큐레이터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MoMA의 주요 큐레이터가 한국을 방문해 강연들을 진행하고, 아트페어와 한국 작가들의 작업공간, 예술기관들을 방문하며 한국 작가들, 큐레이터들과 만나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외에도 전시 프로그램을 통해 현대카드는 올 9월 예정된 'Yeonghwa: Korean Film Today영화제'와 10월 시작되는 '뉴욕 추상 표현주의(Abstract Expressionist New York)' 전시를 시작으로 매년 뉴욕에서의 전시회 및 행사를 후원하는 등 예술에 대한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그동안 MoMA 리테일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가치 있는 문화를 제안해 왔고, 한국의 독특한 디자인 제품들이 세계 무대에 데뷔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왔다"면서 "이번 파트너십은 특히 MoMA와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젊은 한국의 미술 인재들이 선진 미술 세계를 경험해 한국 미술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라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