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스마트폰 판매는 증가, 가격은 하락

정지훈 2010-08-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전세계적인 스마트폰 열풍으로 모바일 디바이스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가트너가 오늘(1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0년 2분기 판매된 모바일 디바이스는 총 3억2560만 대이며, 전년 동기 대비 13.8% 증가했다.

(사진설명: 삼성전자 안드로이드 플랫폼 탑재 스마트폰 '갤럭시S')

이 수치에서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체 모바일 디바이스 판매량의 19%를 차지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0.5% 증가한 것으로, 스마트폰이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차지할 수치 역시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스마트폰의 치열한 시장 경쟁 속에서 고부가가치 창출 힘들어

반면, 환율과 수많은 제조사들의 경쟁으로 판매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의 캐롤리나 밀라네시(Carolina Milanesi) 연구 부사장은 "2010년 2분기에만 휴대용 통신 기기 시장이 두 자리 수 이상의 성장률을 나타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판매 가격(ASPs)은 예상보다 낮았으며 이윤은 하락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달러 강세와 유로화 약세, 그리고 치열한 경쟁이 가격을 낮추고 제품 조합의 변화를 일으킨 원인이라고 본다"면서 "삼성이나 LG와 같은 생산자들은 이윤이 낮은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려고 노력해 왔으나, 2010년 2분기 LG의 평균 판매 가격이 27.8% 하락이라는 결과에서 보듯, 이는 위험한 접근법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한편, 올 2분기에는 상위 10개 모바일 디바이스 생산업체 순위 중 대만의 스마트폰 제조사 HTC가 디자이어(Desire), HD2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인기로 전년 대비 139.1%의 판매 신장세를 나타내며 세계 10위권에 등장한 뒤, 8위로 순위를 고수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