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비, 아덱스2021에서 개인용 비행체(PAV) 실물 최초 공개

신명진 2021-10-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 제공-숨비

PAV 및 드론 시스템 제조 기업 숨비(Soomvi, 대표 오인선)는 오는 19일부터 5일간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하 서울 ADEX)'에 참가해 자체 기술이 집약된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의 실물 기체를 처음 공개한다고 밝혔다.

1996년 '서울 에어쇼'로 출발한 서울 ADEX는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와 한국방위산업진흥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항공우주·방산 전시회다.

숨비의 PAV는 국내 최초로 개발 완료 단계에 와 있는 기체로 인천테크노파크관 중 PAV관의 핵심 전시품으로 배치된다. 숨비는 PAV와 주요 부품을 함께 공개해 앞으로 PAV 시장을 선도할 숨비만의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PAV는 축간거리 4미터, 높이 2.5미터에 약 60분 이상 비행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특히 해당 기체는 숨비가 수년간 연구개발한 'FCM(Flight Control Module) 비행제어 시스템'과 'LCM(Link Control Module) 통신 모듈'이 적용됐다. 두 기술은 PAV 제어와 운용에 핵심적인 기술이다.

FCM 비행제어 시스템은 비행체의 모든 시스템에 대한 통합 운용을 담당하며, 자체 고장진단 및 비상 백업 시스템 등을 갖춘 고신뢰 제어 시스템이다. PAV의 효율성과 확장성을 고려해 기능별로 모듈화 및 이중 설계해 문제 상황을 제어할 수 있다. LCM 통신 모듈은 데이터 송수신을 위한 기술로 LTE, 라이다(LiDAR), 카메라 모듈 등 디바이스의 종류에 상관없이 연결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오인선 숨비 대표이사는 "미래형 운송수단인 PAV는 도심항공교통의 핵심 분야로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발 완료를 앞두고 있는 기체를 공개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숨비는 PAV 개발에 있어 비행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비행을 제어하는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인 만큼 앞으로도 PAV 산업 선도 기업으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숨비는 국방과학연구소 산하기관인 민군협력진흥원의 민군겸용기술사업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로 각광받는 PAV와 자율비행제어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향후 정부 국방 시스템에 적용하는 것은 물론, 민간 사업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브링스글로벌은 지난 11월 3일(수)부터 4일(목)까지 양일간 서울 코엑스 B2홀에서 열린 'KOREA LIFE SCIENCE WEEK 2021(코리아 라이프 사이언스 위크 2021)'에 참가했다.
세이프웨어㈜(대표 배경란)는 입는 것만으로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지켜주는 추락 및 인체보호용 웨어러블 에어백 개발 및 제조기업이다.
㈜아이테크(대표 이창주)는 지난 11월 24일(수)부터 25일(목)까지 이틀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2021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및 컨퍼런스'에 참가했다.
㈜세연이앤에스(대표 김강)는 지난 11월 24일(수)부터 25일(목)까지 이틀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2021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및 컨퍼런스'에 참가했다.
2015년 설립한 ㈜이앤씨(ENC, 대표 이운규)는 IoT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센서와 스마트폰 제어기술을 이용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반려견 급식기, 스마트어항, 제어보드를 제품의 특성에 맞추어 개발 및 생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