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인터페인社와 합동법인 설립 후 최대 규모 투자 단행

이지유 2010-08-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국내 최대 건축장식자재기업인 LG하우시스(대표 한명호)가 미래성장 동력사업 중 하나인 유리사업에 법인 분할 후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

LG하우시스는 유럽의 선진 유리전문기업인 인터페인(Interpane)社와 에너지 절감형 로이유리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2011년까지 울산공장에 1,000억 원을 투자해 1,000만m2 규모의 생산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LG하우시스 한명호 대표(왼쪽)와 인터페인社의 게오르그 헤슬바흐 대표(오른쪽)가 독일 라우엔포르데(Lauenforde) 인터페인社 본사에서 로이유리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와 관련, LG하우시스는 최근 독일 라우엔포르데(Lauenforde)에서 LG하우시스 한명호 대표, 인터페인社의 게오르그 헤슬바흐(Georg Hesslbach)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설립 계약식을 가졌다.

합작법인은 실무절차를 거쳐 오는 9월에 설립될 예정이며, LG하우시스가 80%, 인터페인社가 20%의 지분을 각각 갖게 된다.

인터페인社는 판유리부터 로이유리 사업까지 유리사업을 수직 계열화한 독일 최대 유리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은(Ag) 기반의 '로이유리(Low-E, Low-Emissivity)'를 개발하는 등 유리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로이유리는 건축용 판유리 표면에 금속 및 금속 산화물로 구성된 다수 층의 얇은 막을 코팅해 에너지 절감 성능을 향상시킨 기능성 유리로, 일반 판유리와 대비해 50% 정도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다.

LG하우시스는 인터페인社와 합작을 계기로 고성능 로이유리 등 차별화된 기능성 유리를 제공할 수 있는 선진기술을 조기에 내제화하고, 국내 1위의 창호 기업으로서 유리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시장에만 안주해 성능향상과 시장개척을 등한시했던 기존 국내 유리산업의 한계를 극복, 유리시장의 선진화에 앞장서고 더 나아가 일본, 중국, 러시아 등 해외 시장까지 사업을 적극 확대한다는 포부도 밝혔다.

한명호 LG하우시스 대표는 "건물 전체 열손실의 30% 정도가 유리를 통해 발생되기 때문에 건물 에너지 절감에 핵심 역할을 하는 유리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대한민국의 저탄소 녹색성장을 앞당기는 데 기여하겠다"며, "특히, 수입 제품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로이유리 시장을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생산 제품으로 대체해, 유리사업에서 2012년 매출 1,500억, 2015년 매출 2,800억 원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하우시스는 2005년 기능성 유리사업에 진출한 이후, TPS 단열간봉 도입, 고단열 크립톤 삼중유리 출시, 국내 최초의 진공유리 출시 등 차별화된 첨단 유리기술을 확보했으며, 발열유리, 차음유리 등 다양한 기능성 유리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