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위원장, "서울모빌리티쇼를 아시아 대표 글로벌 모빌리티 전시회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

최상운 2021-11-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서울모빌리티쇼 개막식에서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KAMA 회장)이 개막사를 하고 있는 모습 | 제공-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2021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 2021)가 26일(금)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9, 10홀에서 개막식을 개최했다.

11월 26일부터 12월 5일까지 총 10일간 진행되는 이번 2021서울모빌리티쇼는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한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고양시와 KOTRA가 후원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KAICA)으로 구성)

이날 개막식에 참석한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위원장(이하 조직위원장)은 "기존의 서울모터쇼는 내연기관차 중심이었으나 26년이 지난 현재의 자동차 산업은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다양한 새로운 모빌리티 확산과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 등장을 들 수 있다"라며 개회사를 시작했다.

이어 "알릭스파트너스(AlixPartners)에 따르면 2030년까지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동력차 비중은 미국, 유럽, 중국 등 주력 시장에선 35% 이상이 차지하게 될 전망이며 전 세계에서도 31%를 상회할 것으로 예측이 되고 있다. 이제 자율주행차의 전환도 시간문제일 뿐"이라며 "일부 연구기관에 따르면 자율주행차로의 전환도 27년 이후엔 레벨 3~4단계로 발전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 PwC는 이런 변화에 의해 전자 부품 시장은 연평균 13%씩 성장해 전 세계 시장규모가 2023년에는 약 2천억 달러에 육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조직위원장은 "육상 모빌리티 산업은 그동안 자동차 중심에서 UAM, 로봇, 드론 등으로 확대되고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MaaS)의 대중화도 강화될 것"이라면서 "향후 수소 활용도가 확대되면서 자동차는 물론, 선박, 기차, 항공기, 건설기계 등 다양한 수소 기반 이동 책으로 나올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 "인공지능 기반의 데이터 경제가 도래하면서 모빌리티 대중화도 예견이 된다. 예를 들어 미국 등 선진 시장의 경우 과거에는 승객들이 택시를 탈 때 주로 요금을 확인했지만, 최근에는 알고리즘과 기계학습 덕분에 AI가 활용되면서 택시 이용 뿐만 아니라 주차장 관리, 세차나 정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플랫폼사업자가 등장할 정도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삼정 KPMG는 카쉐어링 서비스에서만 시장규모가 2040년경 3조 3천억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는 이러한 거대한 물결에 맞춰 변화를 시작했다. 그 첫걸음이 2021서울모빌리티쇼"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변화의 중심엔 기술혁신이 있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산업생태계의 기술혁신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새로 태어날 것이다.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위주로, B2C 위주에서 B2B에까지 그리고 완성차 중심에서 기술 위주로 변신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2021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완성차 브랜드 및 부품, 모빌리티(모빌리티, 모빌리티 라이프, 인큐베이팅 존) 등의 분야에서 전 세계 6개국 100개 기업·기관이 참가한다. 완성차 브랜드에서는 국내 3개, 해외 7개 브랜드가 참가해 월드 프리미어 1종, 아시아 프리미어 5종, 코리아 프리미어 13종 등 총 19종의 신차를 공개한다. 또한, 모빌리티 부문에서는 전기차, IT, 퍼스널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총 19개 사가 참가한다.

정 조직위원장은 "2021년 서울모빌리티쇼에는 새로운 모빌리티 그리고 기술전시회로의 새로운 특징도 살려 로보틱스, 전장부품,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전기차 충전 플랫폼, 수소연료전지, 수소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의 모빌리티 기술과 제품도 최초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다양한 경험을 지속해서 축적하여 서울모빌리티쇼를 아시아의 대표 글로벌 모빌리티 전시회로 발전시켜갈 것"이라며 "모빌리티 산업은 아직 초창기에 있고 영역이 넓어, 스타트업을 포함한 누구에게도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그 중심엔 창의성, 다양성 그리고 기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서울모빌리티어워드와 KAIST와 함께하는, 우수한 경쟁력을 지닌 스타트업의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도록 도와주는 인큐베이팅 시스템 도입을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 세계 6개국 100여 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는 킨텍스 제2전시장 9·10홀에서 12월 5일(일)까지 진행된다.

→ 2021 서울모빌리티쇼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르노그룹과 중국 민영 자동차 그룹인 길리홀딩그룹의 친환경 차량 등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및 생산해 2024년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21일 부산 센텀시티에 '스페이스 부산(Space Busan)'을 오픈했다.
케이크(CAKE)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했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4일 출시한 국내 픽업 트럭의 자존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출시 2주 만에 누적 계약 3천 대를 돌파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비포워드가 20일, '2022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브랜드 대상'에서 중고차 수출 플랫폼 부문 대상을 받았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