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올 뉴 렉스턴' 한국도로공사 안전 순찰차량으로 공급

최상운 2021-11-2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도로공사 안전 순찰차량으로 선정된 '올 뉴 렉스턴' │사진 제공-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올 뉴 렉스턴'을 한국도로공사의 안전 순찰차량으로 공급하는 등 다양한 공공기관 용도차량으로 선정되면서 내구성과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60여 대의 올 뉴 렉스턴은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순찰 용도에 맞게 안내용 전광판, 경광등, 통합컨트롤러 등이 추가 적용된 특수제작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를 주행하며 교통정보 제공, 도로 순찰 및 안전운전 유도, 긴급 상황 발생 시 구난 등의 목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 1994년 무쏘를 시작으로 올 뉴 렉스턴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인 고속도로 안전 순찰차량으로 선정되어 공급할 수 있었던 것은 우수한 주행성능과 뛰어난 내구성, 안전성 등이 뒷받침되어 가능했으며, 이는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이 다시 한번 입증된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올 뉴 렉스턴은 능동형 주행안전 보조기술인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을 포함한 첨단 주행안전 보조 시스템 딥컨트롤(Deep Control)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4Tronic 시스템은 악천후를 비롯해 다양한 도로 환경에서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해 고속도로 안전 순찰 차량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초고장력 쿼드프레임,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9에어백, 전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가 전 트림 기본 적용되는 등 다양한 사양을 채택해 안전성을 높였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올 뉴 렉스턴뿐만 아니라 더 뉴 렉스턴 스포츠 등 다양한 차종을 육·해·공군 등 공공기관에 지휘차량 및 업무용 차량을 지속적으로 납품하며 그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피스커(Fisker)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해 순수 전기 SUV '피스커 오션(Fisker Ocean)'을 선보였다.
스웨덴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는 18일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폴스타 2'를 출시하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불스원이 중고차 출장 검수 서비스 기업 카바조(대표 유태량)를 통해 중고차 검수를 진행한 운전자 대상으로 '불스원샷 70000'을 무료 증정한다고 18일 밝혔다.
플러그링크(대표 강인철)가 전기차 충전 모바일 앱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캐나다 전기자동차 스타트업 일렉트라 메카니카가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 참가해 3륜 전기차 '솔로(SOLO)'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