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MEA, '2021 조선해양산업 온라인 수출상담회' 성료… 1억5000만 달러 수출 상담 실적 달성!

최예원 2021-12-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 1층 화상 상담장에서 한 참가 기업이 바이어와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강호일 이사장, 이하 KOMEA)은 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3일까지 나흘간 열린 '2021 조선해양산업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통해 1억5000만 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7일 밝혔다.

KOMEA는 국내 조선해양 기자재 기업의 수출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온라인 수출 상담회를 개최했다. 상담회는 국내 조선해양 기자재 기업의 주요 수출 타깃 국가별 유력 바이어를 모집해 국내 기업과 연결해 주는 대표적인 조선해양 기자재 직수출 확대 지원 프로그램이다.

부산 강서구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 1층에 마련된 화상 상담회장에서 진행된 이번 수출상담회는 중소 조선 및 관련 기자재, 친환경 선박 기자재 등 국내 기업 72개사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해외 7개국 30개 업체 바이어가 참가했다.

최근 IMO 환경 규제 및 스마트화 트렌드에 맞춰 혁신 기술의 등장에 따라 변화된 조선해양 산업 패러다임에서 한국이 경쟁 우위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해외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KOMEA 싱가포르 거점기지 전문가 김용덕 위원은 "싱가포르를 포함한 아세안 국가들은 여러 선주·선사 및 대형 조선소가 있으며 조선해양 내 혁신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 주요 바이어를 만날 수 있는 중요한 국가들"이라며 "이번 행사는 조선해양 기자재 산업의 장기 경기 침체를 벗어나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힘쓰고 있는 한국 제품의 다양성과 기술력을 보여주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산업 기사

㈜바이오트코리아(Biot Korea, 대표 장영준)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했다.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은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과 자동화·무인화 등 첨단 미래기술을 선보였다.
전기차 충전시스템 기업 ㈜대영채비는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에 참가해 400kW급 초급속충전기 'HIGHCONIC'과 200kW급 급속충전기 'DUOCONIC'을 선보
한국광산업진흥회(회장 정철동)는 2022년 임인년 새해를 '광융합 유망기술의 산업화 원년'으로 삼아 관련 광융합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뒷받침하고 선도해간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주영창)은 경기도 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에 분석기술 지원을 강화하고자 서울대학교 신소재공동연구소와 지난 11일(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