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작년 영업이익 역대 최대 실적인 5조 원 돌파… RV & 고수익 차종 성장 견인했다!

최상운 2022-01-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가 26일 서울 양재동 기아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1년 4분기 경영실적을 공개했다.

기아는 2021년 4분기 64만 7,949대(12.8%↓)를 판매했으며(도매 기준), 이에 따른 경영실적은 ▲매출액 17조 1,884억 원(1.6%↑) ▲영업이익 1조 1,751억 원(8.3%↓) ▲경상이익 1조 6,306억 원(46.1%↑) ▲당기순이익 1조 2,477억 원(29.7%↑)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IFRS 연결기준)

2021년 4분기(10~12월) 기아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4.2% 감소한 13만 1,668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14.7% 감소한 51만 6,28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보다 12.8% 감소한 64만 7,949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국내외 주요 시장에서 견조한 수요가 이어졌지만,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로 재고 부족 현상이 지속되며 아중동 권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판매가 감소했다.

4분기 매출액은 공급 차질에 따른 큰 폭의 판매 감소 등 비우호적인 여건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과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한 17조 1,884억 원을 달성했다.

매출원가율은 판매 감소와 재료비 상승 등의 원가부담 요인이 다수 있었지만, 평균 판매 가격 상승과 제품 믹스 개선, 우호적인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9%포인트 낮아진 80.2%를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관련해서는 EV6ᆞ스포티지 등 신차 판매 호조, 개선된 상품성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을 바탕으로 한 역대 최고 수준의 평균 판매 가격 상승과 큰 폭의 인센티브 축소 지속 등 우호적인 요인이 있었지만, 판매량 감소와 함께 연구개발비 확대, 성과급 등 비용 증가 요인으로 이익 개선 분이 상쇄됐다.

이 결과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3% 감소한 1조 1,751억원, 영업이익률은 0.8%포인트 하락한 6.8%를 기록했다.

기아의 2021년 연간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3.1% 감소한 53만 5,016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9.1% 증가한 224만 1,343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6.5% 증가한 277만 6,359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연간 매출액은 고수익 RV 및 신차 중심의 판매 확대와 믹스 개선, 친환경차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18.1% 증가한 69조 8,624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2020년 품질 비용 발생에 따른 기저효과, 판매량 확대 및 믹스 개선과 이에 따른 대당 판매 가격 상승, 인센티브 축소 등 전반적인 수익성 체질 개선이 선순환을 이루며 전년보다 145.1% 증가한 5조 657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률은 7.3%를 기록했다.

기아는 올해 경영환경과 관련해 인플레이션에 따른 소비자들의 실구매력 저하, 주요 업체들 간 경쟁 심화 등이 우려되는 가운데에도, 코로나19 영향 완화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전기차를 중심으로 친환경차 시장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봤다.

이에 기아는 반도체 수급 상황 개선과 연계한 생산 확대를 통해 그 동안 쌓인 미출고 대기 물량을 빠르게 해소함으로써 큰 폭의 판매 증가를 달성하는 동시에, 개선된 브랜드 및 상품성을 바탕으로 수익성 강화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2022년 판매 목표는 지난해 실적 대비 13.5% 증가한 315만대(CKD 포함)로 잡았다. 국내는 전년 실적 대비 5.0% 증가한 56만 2,000대, 해외는 전년 실적 대비 15.5% 증가한 258만 8,000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0% 증가한 83조 1,000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7.3% 증가한 6조 5,000억 원 ▲영업이익률은 0.5%포인트 향상된 7.8%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2023년 첫 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면서 하이브리드로의 전환을 시작할 예정인 람보르기니는 올 한 해 가장 역사적인 V12 엔진을 기념하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K Car)가 지난해 1,427대의 중고차를 매입해 최고 성과를 기록한 최기원 케이카 차량평가사(35, 강서직영점)의 전략을 공개했다.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20일, 한국지엠 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와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이하 GMTCK) 등 GM 한국사업장의 최고위 경영진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다.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자사에 등록된 전체 활동딜러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수원시에 '메르세데스-벤츠 수원 권선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열어, 경기 남부권 내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 네트워크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