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 시장 겨냥한 'ix20' 선보여

최상운 2010-09-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30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포르트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열린 '2010 파리모터쇼(Paris, Mondial de I'Automobile 2010)'에서 유럽 전략 소형 MPV인 'ix20(아이엑스 트웬티)'와 유럽 전략 소형차인 'i10(아이텐) 개조차'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 날 파리모터쇼에 참석한 정의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차는 상반기 동안 전년 동기 대비 19% 늘어난 글로벌 현지판매를 기록하는 등 지난해 성장의 발판을 밑거름 삼아 도약하고 있다"며, "이는 항상 고객들의 요구에 귀 기울이며,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데 중점을 둔 결과"라고 밝혔다.

또한 "현대차는 제품에 고객들의 요구와 선호를 반영해 고객의 마음을 지속적으로 얻고 있을 뿐만 아니라 품질 경영으로 완벽한 차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가 유럽 고객들의 요구에 발맞춰 이번 파리모터쇼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ix20'는 유럽 시장 내 비중이 점차 상승하고 있는 소형 MP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유럽 전략 모델로 경제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는 패밀리 지향의 소형 미니밴이다.

차명 'ix20'는 'inspiring(영감)', 'intelligence(신기술)', 'innovation(혁신)'의 의미를 갖는 'i'와 'Cross Utility Vehicle'의 의미를 가진 알파벳 'x'를 더한 'ix'와 소형 세그멘트를 나타내는 숫자 '20'을 조합해 유럽 네이밍에 통일성을 부여했다.

'ix20'는 다이내믹함과 공간적인 기능성의 조화를 이룬 개성적인 디자인에 실용성과 편의성을 더했으며, 1.4, 1.6 감마엔진과 1.4 UⅡ엔진을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까지 확보했다.

이 달부터 현대차 체코공장에서 생산돼 유럽시장 각 국가에 순차적으로 판매를 시작, 내년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ix20'과 함께 공개한 'i10 개조차'는 새롭게 육각형의 '헥사고날 그릴(Hexagonal Grille)'과 함께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을 반영해 현대차 고유의 패밀리룩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엔진도 기존 대비 최고 출력이 약 5~8% 향상돼 1.1 모델은 최고 출력 69ps, 최대 토크 10.1 kg.m, 1.2 모델은 최고 출력 85ps, 최대 토크 12.3kg.m의 강력해진 동력성능도 갖추게 됐다.

현대차는 1.0 카파(Kappa) 엔진에 ISG(Idle Stop&Go, 아이들 스톱앤고)와 저마찰 타이어를 적용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9g/km까지 낮춘 'i10 블루(blue)' 모델도 함께 선보여 친환경 기술력을 과시했다.

'i10 개조차'는 10월부터 현대차 인도공장에서 양산에 돌입해 내년부터 유럽시장에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디젤 하이브리드 콘셉트카인 아이플로우(i-flow)와 브라버스의 자회사인 독일의 고성능 애프터마켓 튜닝 업체 CRD(Car Research and Development)社와 협업한 i20 스포트 에디션(Sport Edition)을 선보였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