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 미국서 최고 안전품질 입증

최상운 2010-10-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현지시간으로 5일(수) 공개된 美 도로교통안전국(NHTSA: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강화 신차평가 프로그램(New- NCAP: New- New Car Assessment Program)'의 신차안전평가 결과, 쏘나타가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별 다섯 개(★★★★★)'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으로 실시된 '강화 신차평가 프로그램'은 평가차량 다수가 4~5스타를 받아 변별력이 부족했던 기존 안전평가 기준을 획기적으로 강화함으로써, 미국시장 내 판매차량의 안전성 기준을 한층 높이게 됐다.

이번 평가에서는 조사대상 총 33개 차종 중 유일하게 쏘나타와 BMW5 시리즈가 최고 등급에 선정됐으며, 이로써 쏘나타는 지난 2월 美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 선정에 이어 미국 내 양대 차량 안전성 평가를 동시에 석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특히, 최근 광고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화제가 됐던 멀티콘 구조 후드는 기존 운전자 중심의 안전 개념을 보행자 중심으로 확장했으며, 핫스탬핑 또한 고강도 및 차체 경량화, 연비 향상을 동시에 구현하는 획기적인 안전공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 선정에 이은 이번 '강화 신차평가 프로그램'의 5스타 획득으로, 미국시장에서 쏘나타를 포함한 현대차의 안전품질에 대한 신뢰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련되고 역동적인 디자인에 우수한 안전품질까지 입증한 쏘나타는 미국 중형차 시장에서 돌풍을 계속 이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쏘나타는 최근 국내 차종으로는 최초로 미국 유력 자동차전문지 '컨슈머리포트'의 '최고 패밀리 세단'으로 선정돼 표지를 장식했고, 지난 9월 24일에는 '2011년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 Car & Truck of The Year)' 후보에 투싼ix와 함께 선정되는 등 최고의 품질경쟁력을 인정받으며 월드 베스트 세단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쏘나타는 우수한 디자인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올해 2월 미국시장 진출 이래 꾸준한 판매성장을 기록하며 8월과 9월 2개월 연속 2만 대 판매를 돌파했고, 9월 누계실적으로 14만9123대를 판매해 올해 역대 최고 쏘나타 판매실적(기존 2006년 14만9513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올해 말 쏘나타 2.0 터보와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가 예정돼 있어, 쏘나타 판매 증가세가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도 쏘나타는 최고의 상품성과 품질, 1% 저금리 등 다양한 마케팅 등으로 9월까지 국내 베스트 셀링카의 지위를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12년 연속 연간 베스트 셀링카에 등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