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오픈카 시즌' 맞아 5월 컨버터블 판매 속도 ↑… 평균 판매기일 17일 전망

최상운 2022-05-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 제공-케이카(K Car)

케이카(K Car)는 자사의 차량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5월 들어 일명 오픈카라 불리는 컨버터블 모델의 판매 기일이 전월 대비 약 55% 단축된 17일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판매 기일은 자동차를 매입 후 판매까지 걸리는 시간으로, 일반적인 수입차 평균의 판매 기일은 45일 내외다.

5월 예상 판매 기일인 17일은 지난 3월 판매 기일 53일 대비 36일, 4월 판매 기일 38일 대비 21일 빨라진 수치다. 컨버터블 모델의 판매 기일은 날씨가 온화해지는 4월부터 빨라져 5월에 정점을 찍은 후 6월부터 점차 다시 이전 수치로 돌아오는 경향을 보인다. 지난해 5월에도 컨버터블 모델은 평균 12일 만에 판매됐을 정도로 5월은 '컨버터블 시즌'이다.

인기 컨버터블 모델은 고가임에도 입고 후 바로 출고가 될 정도로 빠른 판매 속도를 보인다. 지난 4월 기준 5000만 원대 포드 머스탱 5.0GT 프리미엄 쿠페 컨버터블은 7일, 3000만 원대 포드 머스탱 2.3 에코부스트 프리미엄은 8일 만에 판매됐다.

박상일 케이카 PM(Pricing Management)팀장은 "컨버터블은 날씨의 영향을 받는 차량이기 때문에 봄부터 초여름까지 인기가 많은 데다,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나들이객 증가로 컨버터블 차량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일반 차량과는 차별화된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원하는 소비자나 세컨드카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2023년 첫 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이면서 하이브리드로의 전환을 시작할 예정인 람보르기니는 올 한 해 가장 역사적인 V12 엔진을 기념하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K Car)가 지난해 1,427대의 중고차를 매입해 최고 성과를 기록한 최기원 케이카 차량평가사(35, 강서직영점)의 전략을 공개했다.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20일, 한국지엠 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와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이하 GMTCK) 등 GM 한국사업장의 최고위 경영진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다.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자사에 등록된 전체 활동딜러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수원시에 '메르세데스-벤츠 수원 권선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열어, 경기 남부권 내 메르세데스-벤츠 서비스 네트워크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