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앤소프트, 내비게이션 최초 지도상 새주소 도로명 표기

최영무 2010-10-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국내 1위 전자지도 및 내비게이션SW 기업 엠앤소프트(대표 박현열)는 오늘(26일), 내비게이션 업계 최초로 내비게이션 지도상 전국의 모든 주요 도로 명을 새 주소 데이터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엠앤소프트는 자사의 내비게이션SW '지니3D V2'에 2012년부터 전면 시행 예정인 새주소 도로 명이 표시된 신규지도를 반영했다. 이에 따라 사용자들은 지도 화면상에서 새 주소를 확인할 수 있어 지자체 별로 도로 명 정비사업을 위해 세운 표지판을 보면서 보다 명확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 내비게이션들은 주소검색에서만 새 주소가 적용됐다. 엠앤소프트의 또 다른 내비게이션SW '맵피'사용자들은 오는 12월 정기 업데이트를 통해 새 주소 사용이 가능하다.

엠앤소프트는 새 주소 적용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향후 새 주소 도로 명을 이용한 음성 길 안내(예. 약 300m 앞 '마루길'로 우회전입니다)를 제공하고, 자동차 운행이 가능한 도로는 물론 자동차 운행이 불가능한 작은 골목길까지 모두 새 주소 도로 명을 지도상에 표시할 예정이다.

2012년부터 공식 시행되는 새 주소 체계는 지번을 기준으로 한 기존 주소와 달리 도로에는 도로 명을, 건물에는 건물번호를 부여한다. 도로 명은 지방자치단체가 주민 의견을 반영해 폭에 따라 '대로(大路)'(40m 이상), '로(路)'(12∼40m), '길'(기타 도로) 등으로 구분해 정했다. 건물 번호는 도로의 시작점에서 종점 방향으로 왼쪽은 홀수, 오른쪽은 짝수 번호가 20m 간격으로 부여됐다.

새 주소는 종전 지번 주소와 시ㆍ군ㆍ구, 읍ㆍ면까지는 같지만 리(里)와 지번 대신 도로명과 건물 번호를 사용한다. 동(洞) 이름과 아파트 명은 괄호에 넣어 함께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현재 '서울시 성북구 정릉동 1천25번지 현대아파트 A동 000호'는 '서울시 성북구 정릉로 292, A동 000호(정릉동, 현대아파트)'로 바뀐다. 이 아파트는 성북구의 정릉로 시작 지점에서 2.9㎞가량 떨어진 지점의 도로 오른쪽에 있다.

도로 명 주소는 인터넷 새 주소 홈페이지(jus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