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2011', 美 새너제이에서 개최 예정

최영무 2011-02-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엔비디아(CEO 젠슨황, www.nvidia.co.kr)는 오는 10월 11일(화)부터 14일(금)까지 美 캘리포니아州 새너제이(San Jose)에 위치한 맥에너리 컨벤션 센터(McEnery Convention Center)에서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2011'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특별히 로스 알라모스 국립연구소(Los Alamos National Lab, 이하 LANL)의 고성능 컴퓨팅 가속 심포지엄이 GTC의 일환으로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GTC에 참가한 컴퓨터 과학자, 엔지니어 및 개발자들은 장장 280시간에 걸쳐 GPU가 과학 및 기술 컴퓨팅의 세계를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 배울 수 있었다. 2010년 회의 참석자 수는 2009년 대비 50% 이상 늘어났고, 올해에는 이보다 더 큰 성장이 기대된다. 슈퍼컴퓨팅 및 과학 발전과 혁신에 있어 그 중요성에 대한 국제적 인식이 늘어나는 가운데 올해 GTC는 천재일우의 기회가 될 것이다.

엔비디아 빌 댈리(Bill Dally) 수석 과학자는 "GTC는 과학 및 기술 컴퓨팅 업계에서 가장 중요한 연간 일정 중 하나가 됐다"며 "이번 올해 고성능 컴퓨팅 가속 심포지엄 일정이 추가된 것 자체가 GPU와 병렬컴퓨팅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예"라고 말했다.

미 국립안보연구소인 로스 알라모스 국립연구소는 슈퍼컴퓨팅 관련 세계 최고의 권위자들을 한데 모아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가장 시급한 과학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별도의 독립행사로 고성능 컴퓨팅 가속 심포지엄을 개최해 왔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슈퍼마이크로(Supermicro), PNY, 넥스트 IO(Next IO), GE 인텔리전트 플랫폼(GE Intelligent Platforms), AMAX, 아프로(Appro), 더 포트랜드 그룹(The Portland Group), 울프램 리서츠(Wolfram Research) 등 GTC 2011의 스폰서 및 참가자 중 다수가 이미 참여 의사를 밝혔다.

GTC 2011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는 www.gputechconf.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