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코리아, '락코리아 미단시티 페스티벌' 참가

최상운 2011-05-2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대표 이계웅, www.harley-korea.com)는 다가오는 6월 4일(토)부터 1박 2일간 인천 미단시티 야외무대에서 열리는 '락코리아 미단시티 페스티벌'을 공식 후원한다고 27일 밝혔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를 비롯 다양한 단체 및 기업이 후원사로 활동하는 '락코리아 미단시티 페스티벌(www.rockorea.com)'은 10,000m2 규모의 야외공연장에서 20세기 락의 전설이라 불렸던 레드제플린, 롤링스톤즈, 건지앤로지즈의 노래 및 스타일을 그대로 재현한 트리뷰트 및 인디 밴드들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인디락 콘서트다.

락(로큰롤)은 '자유', '반항' 그리고 '가죽점퍼와 청바지'란 키워드와 함께 1960년대를 풍미한 음악 장르이며, 이는 할리데이비슨이 1960년대 추구한 시대 언어와도 일치한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이러한 '락' 문화를 할리데이비슨 라이더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한남점, 강남점, 용인점, 인천공항점에서 4만원 상당의 '락코리아 미단시티 페스티벌' 입장 티켓을 선착순 500명에게 무료 배포 중이다.

공연 당일에는 할리데이비슨 정품의류 및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공연장에 방문하는 고객들을 위해 '할리데이비슨 존(Zone)'을 운영하고 해당 존에서는 간단한 음료와 간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안정현 차장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고객들에게 색다른 문화체험 기회를 선사하고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트리뷰트 및 인디밴드를 후원하기 위해 해당 페스티벌에 참가하게 됐다"며 "락코리아 미단시티 페스티벌을 통해 할리데이비슨과 함께 1960년대부터 시대를 풍미해온 락(로큰롤)의 문화를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월미도에서 출발하는 배편(보성해운)을 이용해 미단시티를 방문할 경우 야외공연장까지 모터사이클로도 이동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