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상용차, 유럽 현지생산 통해 '톱5' 상용차 메이커로 진입한다

최상운 2011-06-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차가 향후 새롭게 선보일 유럽 전략형 소형 상용차의 생산협력 계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유럽 상용차 시장 공략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8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현대차 최한영 부회장과 터키 카르산(Karsan)社의 잔 나훔(Jan Nahum) 부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터키의 상용차 제조업체 카르산社와 유럽 전략형 소형 상용차의 CKD 생산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왼쪽부터 현대차 최한영 부회장, 터키 카르산(Karsan)社의 잔 나훔(Jan Nahum) 부회장이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터키의 상용차 제조업체 카르산社와 유럽 전략형 소형 상용차의 CKD 생산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는 모습)

이로써 현대차는 카르산社의 뛰어난 생산능력과 유럽시장에 근접한 터키의 지리적 이점을 통해 글로벌 상용차 업체들의 주력시장인 유럽에서 현대차의 상용차 판매 확대를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카르산社의 터키 공장에서 CKD(현지조립생산) 방식으로 생산돼 2014년부터 유럽시장에 선보이게 될 현대차의 유럽 전략형 소형 상용차는 기존 스타렉스(12인승)와 카운티 버스(25인승)의 중간 차급으로, 세미본네트(Semi-Bonnet) 타입의 ▲승합용 버스 ▲화물용 밴 ▲트럭의 세 차종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유럽 현지 소비자들의 취향에 부합하는 차별적 스타일과 실용성, 안전성 및경제성을 두루 갖춤은 물론, 엄격한 배기가스 규제인 유로 6를 만족하는 친환경성으로 유럽 상용차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계획이다.

2010년 기준 105만 대 규모인 전 세계 세미본네트 타입 소형 상용차 시장에서 유럽시장은 전체의 46%에 이르는 49만 대 규모로 최대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연평균 5%의 성장이 예상되는 등 글로벌 상용차 업체들의 전략 시장이 되고 있다.

지난해 유럽 시장에 중형 트럭 마이티를 출시한 현대차는 이번 생산협력 계약을 통해 세미본네트 타입의 소형 상용차를 새롭게 라인업에 추가하고, 향후 유로 6를 만족시킨 대형 트럭 등 상용 전 차종을 출시해 유럽 시장에서 상용차 판매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지난 4월 중국 상용차 시장 공략을 위해 '쓰촨현대기차유한공사' 설립에 관한 합자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유럽 상용차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함에 따라, 2015년에는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총 30만 대를 판매해 TOP5 상용차 메이커로의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이번 카르산社와의 생산협력 계약 체결을 계기로 세미본네트 타입 소형 상용차의 최대 시장인 유럽에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됐다"며 "현대차는 향후 유럽시장에서 친환경성을 확보한 상용차 풀 라인업을 구축해 전 세계 주요 업체들의 각축장인 유럽 상용차 시장에서 리딩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유럽 전략형 소형 상용차 모델이 출시되는 2014년 6천대를 시작으로 2015년 1만8천대, 2016년 2만6천대를 유럽 시장을 포함한 전세계에 판매하며 판매 성장세를 꾸준히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터키의 카르산社는 1966년 설립돼 주로 유럽 업체에 차량을 공급하는 상용차 생산 전문업체로, 지난 2007년부터는 터키 시장에서 현대차의 마이티를 생산 및 판매해 왔다.

특히 마이티는 전통적으로 일본 메이커의 시장 지배력이 높은 터키의 중형 트럭 시장에서 판매 2년 만인 2008년 점유율 20%를 달성한 이후 지금까지 계속해 판매호조를 이어오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