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 그룹 회장, 미국 현지 점검...품질 고급화 강조해

최상운 2011-06-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정몽구 회장은 지난 27일(월) 미국행 비행기에 올라 LA에 위치한 현대·기아차의 미국 판매법인의 업무보고를 받은 뒤 현대차 앨라배마공장과 기아차 조지아공장을 방문, 판매 전략을 재점검하는 한편 현지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품질을 집중 점검했다.

정몽구 회장의 이번 현장경영은 지난해 7월 미국을 방문한 이래 11개월만으로, 최근 현대·기아차가 미국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돌파한 데 대해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경쟁업체들의 회복세에 대한 대응 전략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정몽구 회장은 미국 방문기간 동안 현지 직원들에게 지금 수준에 안주하지 말고 현대·기아차를 더 가치있는 회사로 한 단계 도약시킬 것을 당부했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미국시장에서 지금의 위치에 오르게 된 것은 회사를 믿고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준 임직원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치하하며 "하지만 지금의 수준에 만족한다면 더 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몽구 회장은 "지금 우리의 역량은 과거 10년간 우리가 이룬 성과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확신한다"며 "미국 시장은 물론 전 세계 시장에서 현대기아자동차가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몽구 회장은 "지금까지 현대·기아차가 '품질 안정화'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애써 왔지만 앞으로는 '품질 고급화'에 주력해야 할 때"라며 "고객이 만족하는 품질 수준을 넘어서 고객에게 감동을 주고, 감성을 만족시키는 품질 수준에 도달해야 하는 것이 새로운 과제"라고 말했다.

그 동안 현대·기아차는 정몽구회장의 강력한 품질경영을 앞세워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미국에서 큰 폭의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

지난 86년 미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현대차는 지난 달까지 누적으로 685만8천대를 판매했으며, 94년부터 미국 시장에 판매를 시작한 기아차는 총 348만여 대를 판매, 두 회사의 미국 시장 누적 판매대수는 총 1,033만8천여 대를 기록하고 있다.

10년 전인 2001년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은 3.3%(현대차 2.0%, 기아차 1.3%)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이보다 4.4% 포인트 높은 7.7%(현대차 4.6%, 기아차 3.1%)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5월에는 현대차 5만9,214대, 기아차 4만8,212대 등 총 10만7,426대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10.1%를 달성했으며, 업체별 판매 순위도 GM, 포드, 토요타에 이어 5위에 올랐다.

최근 이와 같은 현대·기아차의 고성장세는 현지화 전략에 맞춘 현지생산공장과 현지 판매법인, R&D 센터를 갖춤으로써 현지 소비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제품을 적기에 생산, 판매했기 때문이다.

(사진설명: 29일(현지시간) 정몽구 회장(우측)이 앨라배마州 몽고메리市에 위치한 주지사 공관을 방문,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좌측)와 환담을 갖고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설명: 29일(현지시간) 정몽구 회장(우측)이 조지아州 주지사 공관을 방문, 네이선 딜 주지사(좌측)와 환담을 갖고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한편, 정몽구 회장은 미국 방문기간 동안 현대차 미국공장이 위치한 앨라배마州 로버트 벤틀리(Robert Bentley) 주지사를 비롯 기아차 미국공장이 위치한 조지아州 네이선 딜(Nathan Deal) 주지사와 만나 상호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정몽구 회장은 29일(미국 현지시간) 앨라배마州 몽고메리市에 위치한 주지사 공관을 방문,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와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이 지난해 30만대 생산체제를 조기에 갖춘 데 이어 올해에도 높은 생산성을 달성하고 있는 것은 주정부 및 주지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으로 가능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로버트 벤틀리 주지사는 "최근 현대차가 엔진공장 증설을 위해 1억7,3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함으로써 향후 214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는 몽고메리를 살기 좋고, 일하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정몽구 회장은 조지아州 주지사 공관으로 이동, 네이선 딜 주지사와도 상호 협력을 주제로 환담을 나눴다.

기아차는 하반기 K5의 미국 현지생산을 위해 조지아공장에 1억달러를 투자해 설비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K5 투입과 함께 3교대제로 근무형태를 변경해 내년부터 연간 생산능력을 기존 30만 대에서 36만 대로 20% 확대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정몽구 회장은 기아차 조지아공장이 성공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협조해준 주정부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생산 물량 증대에 따른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당부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