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세단의 안락함과 실용성 갖춘 5도어 쿠페 '뉴 A7' 출시

최상운 2011-07-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우디 코리아(대표 트레버 힐)는 7월 7일(목) 남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감성적인 디자인, 다이내믹한 성능, 혁신적인 기술로 무장한 '뉴 아우디A7'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새로운 세그먼트 공략에 나선다.

다이내믹한 후방 디자인이 특히 돋보이는 뉴 아우디 A7은 우아한 디자인과 성능, 세단의 안락함, 아반트의 실용성을 모두 갖춘 고품격 5-도어 쿠페 모델이다.

전장은 4.97m, 전폭은 1.91m인 것에 비해 1.42m로 낮은 전고, 긴 보닛과 짧은 프론트 오버행, 긴 휠베이스, 스포티하게 흐르는 C 필러, 예리하게 떨어지는 후면 라인 등은 뉴 아우디 A7의 다이내믹한 인상을 더욱 부각시켜 준다.

넓은 차폭과 강렬한 라인은 심미적인 운동선수를 연상시킨다. 헤드라이트에는 아우디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18개의 LED 주간운행등이 물결이 흐르는 듯한 곡선을 이루어 멀리서도 아우디의 우아함과 당당함을 느끼게 해준다.

외관에서 보여지는 디자인의 다이내믹한 느낌은 뉴 아우디 A7의 실내로도 이어진다. 뉴 아우디 A7 실내의 핵심 요소인 '랩-어라운드(wrap-around)' 디자인은 운전석과 동반자석을 수평라인으로 원을 그리듯 감싸 안음으로써 더욱 더 안정감과 안전함을 느끼게 해준다.

모든 계기판과 버튼이 운전자 쪽으로 약간 기울어진 콕핏 구조를 이루고 있으며, 고품질의 소재와 인체공학적 설계는 장거리 여행에도 문제없는 최상의 안락함을 함께 제공한다.

'뉴 아우디A7'에는 자가 잠금식 센터 디퍼런셜을 사용한 최신의 혁신적인 콰트로(quattro)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 적응식 크루즈 컨트롤 등 아우디가 자랑하는 최고의 기술뿐만 아니라, 한국형 내비게이션이 탑재된 MMI 및 한글 인식 터치패드, 블루투스, 헤드업디스플레이, 안마시트 등 고급 사양들이 대거 장착돼 운전자의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전동식 트렁크 도어는 최대 약 1.8미터 높이까지 개방이 가능해 크고 무거운 짐도 편하게 싣고 내릴 수 있다. 접이식 뒷좌석을 조정하면 기본 535리터에서 최대 1,390리터까지 적재공간이 확장돼 SUV 못지 않은 실용성 또한 자랑한다.

뉴 아우디A7에는 310마력의 3.0리터 TFSI 가솔린 엔진 또는 245마력의 3.0리터 TDI 디젤 엔진이 탑재된다.

뉴 A7 3.0 TFSI 콰트로에 탑재된 V6 3,000cc TFSI 엔진에는 수퍼차저 기술이 결합돼 있어 최고 출력 310마력, 최대 토크 44.9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며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5.8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한다. 국내 공인 연비는9.4km/l 이다.

뉴 아우디A7에 탑재되는 또 다른 엔진인 3.0 리터 TDI 터보 직분사 디젤 엔진은 최고 출력 245 마력, 최대 토크 51.0kg.m의 성능을 자랑하며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6.5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한다.

판매 가격은 뉴 A7 3.0 TFSI 콰트로 프레스티지 1억530만원, 뉴 A7 3.0 TFSI 콰트로 다이내믹 9250만원, 뉴 A7 3.0 TFSI 콰트로 엔트리 8560만원이고, 뉴 A7 3.0 TDI 콰트로 다이내믹은 9250만원, 뉴 A7 3.0 TDI 콰트로 엔트리는 8560만원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