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 2011 현장] Topman Exports, 드레스에 쓰이는 수제 비즈공예품 선보여

양다빈 2011-08-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Topman Exports(대표 Shreeram Goyal, www.topmanfabrics.com)는 8월 31일(수)부터 9월 2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섬유 교역전(Preview in Seoul 2011)'에 참가해 다양한 종류의 수제 비즈공예품을 선보였다.

이 날 Topman Exports가 전시한 다양한 비즈공예품은 겉보기에도 굉장히 화려하고 럭셔리해서 웨딩드레스, 이브닝드레스 등에 주로 쓰인다. 제품은 실크, 망사, 코튼, 리넨 등 온갖 종류의 원단에 적용 가능하다.

Topman Exports는 인도 뭄바이에서 1991년에 설립된 업체로, 직접 손으로 뜬 비즈공예품을 유럽, 미국, 동남아시아 등 전 세계 시장에 수출한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기업이념은 Customer Satisfaction(고객만족)이며, 손으로 모든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매 시즌마다 콘셉트가 바뀐 제품을 출시한다고 한다.

한편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노희찬)가 주최하는 '프리뷰 인 서울 2011' 전시회는 해외 유명 전시회 참가업체를 포함해 국내 유수의 섬유기업들이 대거 참가, 기능성 신소재부터 트렌디한 소재까지 글로벌 감성의 최신 소재들을 한자리에서 다양하게 선보인다.

'PIS 2011′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