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랜드 가치 60억달러로 2011 글로벌 100대 브랜드 '61위' 선정

최상운 2011-10-0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지난 5일(수),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1 글로벌100대 브랜드'에서 전년대비 19.3% 상승한 60억 달러(약 7조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4계단 상승한 6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2005년 35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84위를 기록하며 국내 자동차 업체 최초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후, 올해 최초로 브랜드 가치 60억 달러 돌파,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현대차는 브랜드 가치가 전년 대비 19.3% 상승해, 4일(현지시각) 뉴욕 증권거래소(New York Stock Exchange)에서 열린 글로벌 100대 브랜드 공식 발표 행사에서 2년 연속, 자동차 부문 대표 브랜드로 초청됐다. 현대차의 이와 같은 성과는 자동차 브랜드들이 약진한 가운데서도 독보적인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어서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글로벌 100대 브랜드들의 평균 성장율은 2.6%를 기록, 4.7%를 기록한 전년 대비 2.1%p 하락하며 다소 주춤한 가운데 100대 브랜드에 포진한 11개 자동차 브랜드의 평균 성장율은 8.1%를 기록했다.
 
이 중에서도 현대차는 14.0%의 성장율을 기록한 폭스바겐, 13.0% 의 성장율을 기록한 아우디 등을 제치고, 지난해 성장율인 9.3%의 2배가 넘는 가장 높은 성장율을 달성했다.

인터브랜드는 "글로벌 브랜드들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가장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자동차 브랜드"라며, "현대자동차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인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새로운 생각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한다)' 선포 후, 공격적인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을 실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현대차는 컨슈머 리포트, JD파워 등과 같은 글로벌 유수의 평가 기관들로부터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동시에 최근 벨로스터 런칭을 통해 새로운 개념의 차량을 고객들에게 선보이며, 현대자동차만의 독창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러한 점들이 현대차의 빠른 브랜드 성장을 이끄는 주요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러한 비약적인 브랜드 성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더 높아진 현대차의 위상을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기대하는 것 이상의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현대차만의 독창적인 방법으로 더 많은 고객에게 제공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 세계 주요 브랜드의 자산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글로벌 100대 브랜드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해 측정하며,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 반영해 선정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