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제3차전 '태백레이싱파크'서 펼쳐져

최상운 2011-10-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최대 규모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이하 KSF)이 오는 10월 8~9일 양일간 태백레이싱파크에서 제3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1 시즌의 반환점을 돈 KSF 제3차전은 준 내구 레이스를 도입하고, 각종 이색 이벤트를 준비해 태백레이싱파크를 뜨겁게 달굴 계획이다.

이번 KSF 제3차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챌린지클래스에서의 준 내구 레이스 방식의 도입, 아반떼와 포르테쿱으로 구성된 챌린지클래스 참가차량 44대가 총 125km에 이르는 50바퀴를 달리게 된다. 특히 두 차종이 동시에 레이스를 펼쳐, 스펙타클한 장관을 이루게 될 전망이다.

이번 125km 준 내구 레이스에서 각 참가자들은 스피린터의 능력뿐만 아니라 지구력과 레이스 운영전략 등 종합 레이싱 기술의 한판 승부를 펼치게 돼 그 동안 김태현(아반떼), 이진욱(포르테쿱)으로 굳어지던 시즌 챔피언의 독주체제에도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아울러 이번 내구레이스는 한국자동차관련 산업 기술을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장이 될 전망이다. 내구레이스는 일반 스프린터 레이스 보다 더욱 극한 상황을 견뎌야 하는 만큼 차량, 타이어, 부품 등 자동차 유관 산업의 기술력을 보여 주는 척도로 평가된다. KSF는 지난 9월 15일, 두 차종과 타이어(한국타이어 RS-3), 주행 부품(현대모비스), 엔진오일(한국쉘석유)에 대한 서킷 테스트를 마치고 준 내구 레이스 적합 판정을 내렸다.

한편 이번 KSF 제3차전은 초대 시즌 챔프를 향한 '제네시스쿠페 챔피언십' 드라이버들의 치열한 명승부가 예고된다.

2011년 시즌 반환점을 돈 현재, 쏠라이트인디고레이싱팀의 오일기가 시즌 포인트 32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김중근(29점), 정연일(24점), 타카유끼 아오끼(22점)가 뒤를 쫓고 있다.

하지만 토, 일 양일간 펼쳐지는 4, 5라운드 두 개 라운드의 성적에 따라 최명길, 카를로 반담, 이승진, 황진우 등 중상위권 선수들의 선두권 도약도 가능해 시즌 챔프의 향방을 가를 중대 일전(一戰)이 될 전망이다.

더군다나 상위권 입상자에 적용되는 핸디캡웨이트 역시 안갯 속 승부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이번 제3차전(4, 5라운드)에서 현재 시즌 포인트 Top3인 오일기(60kg), 김중근(40kg), 아오끼(40kg)가 각각 추가 중량을 장착하게 돼 다소 불리한 스타트를 맞이하게 된 것.

하지만 지난 제2라운드에서 김중근(DM레이싱)이 4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안고도 우승했던 만큼, 코스 운영 전략에 따라 충분히 상위권 입상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된다. 

KSF 관계자는 "코리아랩뿐만 아니라 핸디캡 웨이트까지 고려해 레이스를 본다면 모터스포츠의 재미가 배가 될 것이다. 시즌 챔프를 위한 팀들의 운영 전략을 눈 여겨 볼 만하다"라고 평했다.

KSF 측은 이번 제3차전에 기존의 '택시타임'에 '서킷 사파리 타임' 이벤트를 새롭게 도입한다고 밝혔다. 레이싱 차량의 질주 모습을 서킷 안에서 사파리 버스를 탑승하고 관람하는 이벤트로, 보다 생생한 레이싱의 매력을 가깝게 체감할 수 있다. '서킷 사파리' 버스 탑승은 10월 9일 오전 10시부터 관람석 뒷편에 위치한 신청부스에서 선착순 80명을 모집한다.

아울러 드리프트 퍼포먼스, 그리드워크 이벤트도 진행돼 이번 주말 태백레이싱파크를 방문한 모터스포츠 팬들은 풍성한 즐길 거리를 만끽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