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MEX 2011 인터뷰] 전시 주관사, "대구경북지역에 기반 둔 GLOCAL 전시회로 거듭날 것"

송민경 2011-11-0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11월 2일부터 열린 지식경제부 선정 6년 연속 유망전시회 '제12회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DAMEX 2011)'이 대구 EXCO(엑스코)에서 4일간의 전시를 끝으로 5일 폐막했다.

이번 전시회는 EXCO 확장 개관과 함께 2000년 성서공단전시장에서 시작된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이 명칭을 바꿔 진행된 만큼, 그간 자동화기기전이 갖고 있던 명칭적 한계와 복층 전시장의 하중 문제를 탈피, 공작산업 기계류와 함께 기계·금속·메카트로닉스 산업 관련 전 품목이 총망라해 전시됐다.

DAMEX 2011 공식 미디어 파트너 에이빙 뉴스는 DAMEX 주관사인 EXCO 윤형석 차장과 인터뷰를 가졌다.

Q.올해는 '자동화기기전'에서 EXCO 확장 개관과 함께 명칭을 변경해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으로 열렸다. 새롭게 바뀐 'DAMEX 2011'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달라.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DAMEX는 지역 내 최대 생산 및 고용을 일으키는 기계부품산업의 발전을 도모코자 개최되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부터는 엑스코 확장을 계기로 대용량의 기계 전시가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참가업체 및 관람객 동선을 쾌적하고 편리하게 구성해 진일보된 전시장 및 전시품목을 선보였다.

Q.이번 전시회는 지역 선도산업인 '대경권 실용로봇관'을 비롯해 다양한 공동관이 구성됐다. 작년 전시회와 달리 특별히 주목할 점은 무엇인가?

최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의 역내 설치 및 로봇클러스터 조성사업의 국비지원 확정 등 융복합산업의 핵심이라 일컬어지는 로봇산업의 육성을 위해 지자체 및 관련기관들의 열의와 협조로 실용로봇관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대구시의 전략육성 프로젝트인 '스타기업 공동관', '이업종연합회 공동관'도 마련하는 등 무엇보다 지역 강소기업들의 다양한 전시품목을 한자리에 볼 수 있는 것이 이번 전시회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Q.참가사의 수출 지원을 위해 2일과 3일에 수출상담회가 진행됐다. 수출상담회에 대한 소개와 그 외 다른 지원사업에 대해 소개해 달라.

수출상담회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핵심 부대행사로서 전시회의 질적 가치를 높이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올해는 9개국 11개사의 해외바이어와 지역업체간 비즈니스 상담을 실시했으며, 작년보다 참가업체 및 바이어 모두 만족도가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

내년에는 관련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행사를 준비할 예정이며, 이 밖에도 참가업체들의 신제품/신기술 발표회장 무료 제공, 기계관련 학회 유치 등 여러 가지 부대행사를 지속적으로 유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Q.전시기간 동시 개최되는 '대한민국국제섬유기계전', '대한기계학회 추계학술대회', '아시아섬유국제학술대회'로 기대하는 효과는 무엇인가?

직접적인 영향이나 효과는 가늠하기 어려우나 기초과학에 대한 기반이 같은 곳에서 출발하는 만큼 관람객 증대효과와 함께 상호 시너지 효과가 충분히 발생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Q.'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이 향후 기계관련산업 대표 전시회로 발돋움하기 위해 계획한 로드맵과 비전은 무엇인가?

DAMEX는 GLOCAL전시회를 지향하고 있다. 이 말은 LOCAL(지역)에 기반을 둔 전시회라는 뜻이다. '공작기계전', '한국기계전'과 같은 한국을 대표하는 기계전과 경쟁하기보다 대구경북지역에 기반을 두고 점차적으로 국제화가 돼 가는 특색 있는 전시회로 만들고자 한다. 물론 이는 지역 중소기업들의 발전이 병행돼야만 전시회의 지속적인 발전이 가능할 것이다.

Q.대구는 기계부품 및 정밀기계관련 산업의 최적의 요지로 꼽히고 있다. 특별히 대구에서 기계관련 산업을 하기 좋은 인프라가 있다면?

종전까지의 대구가 섬유/안경의 도시였다면, 지금은 융복합산업의 모델도시로 발돋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앞서도 얘기했듯이 로봇산업의 기반구축사업이 이미 시작됐으며, 인근 구미, 포항, 영천, 경주 등의 공단과의 유기적인 협조 아래 지자체 및 관련기관들의 적극적인 열의 등이 보태진다면 명실상부한 동남권 기계부품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할 것이라 본다.

'DAMEX 2011' 특집페이지 보러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