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콘텐츠산업 흐름 한 번에 볼 수 있었던 ICON2011 성황리에 폐막!

김태영 2011-11-1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부산광역시 주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의 2011국제콘텐츠개발자컨퍼런스(International Content Creator's Conference 2011, 이하 ICON2011)가 준비했던 다채로운 강연을 끝내고 9일(수) 공식 폐막했다.

'Open Knowledge Share Information'이라는 테마로 8, 9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ICON2011은 매해 글로벌 콘텐츠 산업의 최신 트렌드와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네트워킹 장으로 그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올해에는 총 4개 트랙, 36개 세션으로 진행됐으며, 국내에는 '넥슨', 'LG전자', '바닐라 브리즈', '스튜디오 라온' 등 24개 세션과 해외 'Red 5 Studio', 'WETA Digital', 'Dreamworks', 'Pixar' 등 12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또한 연계행사로 진행된 넥슨개발자컨퍼런스(NDC2011) 우수세션 리뷰가 인기를 끌며, 많은 관람객과 관련업계 전문가들의 발길을 끌었다. 실제 이번 NDC2011 연계로 실무진 중심의 개발자 참가가 증가됐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번 ICON2011에는 총 2,500여명이 넘는 국내 관람객이 이틀 동안 벡스코를 가득 채웠고, 독일, 미국,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싱가포르, 중국 등 11개국의 해외 관람객들도 행사를 즐긴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ICON2011을 주관했던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게임 및 3D 입체영상, 차세대 기술에 대한 정보 공유 및 네트워킹 장을 마련하고, 부산지역 내 최신 기술과 정보 습득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2012년에 더욱 발전된 행사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ICON2011' 특집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