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언스, 시각장애인 위한 '보이스오버'용 스몰쿼티 키패드 세계최초 출시

최민 2011-11-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2천만 명 시대로 달려가는 가운데, 스마트폰에 소외됐던 시각장애인이나 지체장애인들이 애플의 '보이스오버' 기능을 통해 스마트한 신세계를 경험하고 있다.

지금 사용중인 아이패드나 아이폰에 이미 탑재돼 있지만 일반사용자는 잘 모르는 기능 중에 하나가 바로 '보이스오버' 기능이다.

애플에서 오래 전부터 개발해온 기술로 화면에서 보이는 내용들을 모두 음성으로 읽어줘 화면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들도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그러나 20여 개의 터치조작을 포함한 50여 개의 단축조작을 제공하는 '보이스오버'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키보드가 필요하다.

모비언스(대표 안재우, www.mobience.com)는 이러한 점을 착안해 '보이스오버' 기반의 휴대용 스몰쿼티 키패드 '리보(RiVO)'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오늘(15일) 선보였다.

신용카드 크기에 4행5열의 버튼으로 구성돼 있는 이 키패드 제품은 아이폰/아이패드 전용으로 별도의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도 문자입력과 편집, 오디오 리모컨 등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으며, 완벽한 '보이스오버' 기능을 지원한다.

특히 기존 피처폰 한글입력에 익숙한 시각장애인들을 위해서 천지인 방식이나 나랏글 방식도 선택해 입력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모비언스의 안재우 대표는 "지난 3월 샌디에고의 CSUN(보조공학학회)에 참가해 장애인들이 '보이스오버' 기능을 통해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유용하게 쓰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하지만 정작 키보드 없이는 완벽한 사용이 어렵고 키보드는 휴대가 어렵기 때문에 자사의 기술력을 활용해 '보이스오버'용 스몰쿼티 키패드를 개발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또 "시각장애인들도 유용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싶은데 현실적으로 사용이 어렵거나 불편해 기존 피처폰을 사용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라며, "보이스오버 기능과 이를 지원하는 스몰쿼티 키패드를 통해 시각장애인들도 스마트폰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