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2012년, 울트라북이 노트북 시장 40% 이상 점유할 것"

신두영 2011-12-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인텔코리아(사장 이희성, www.intel.com)는 14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각 제조사별 울트라북 제품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며 울트라북에 탑재된 HW 및 SW 기반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울트라북은 지난 5월에 열린 대만 컴퓨텍스 2011에서 처음 공개됐으며, 기존 노트북의 파워풀한 성능과 태블릿PC의 이동성을 동시에 만족시켜 차세대 퍼스널 컴퓨팅을 이끌어 갈 새로운 개념의 PC 플랫폼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엔 삼성전자, LG전자를 비롯해 에이서, 아수스, HP, 레노버, 도시바 등 총 7개 국내외 PC 제조업체가 약 15여 종의 울트라북을 출시했으며, 이날 7개 사의 다양한 울트라북 제품들이 모두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기존 노트북과 확연히 구분되는 울트라북의 빠른 반응성과 강력한 보안 기능을 주로 선보였다. 특히 인텔 울트라북은 래피드 스타트 기술을 이용해 최대 절전모드에서 7초 이내에 부팅되며, 스마트 커넥트 기술을 탑재해 슬립 모드일 때에도 콘텐츠를 업데이트해 중단 없는 작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인텔 아이덴티티 프로텍션 기술과 인텔 도난 방지 기술로 보안 토큰을 하드웨어로 구현했다. 이를 통해 보안과 사용자 편의성을 동시에 확보했으며, 도난을 당했을 경우에도 누구도 사용할 수 없게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인텔은 2012년 말 전 세계 컨슈머 노트북 시장의 40%를 울트라북이 점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텔캐피탈을 통한 울트라북 펀드를 조성, 관련 기술 개발을 앞당기는 에코시스템 구축에 적극 나설 계획이며, 2012년 출시할 아이비브릿지(Ivy-Bridge) 프로세서와 2013년 출시예정인 코드명 해즈웰(Haswell) 프로세서를 통해서도 울트라북 확산을 위한 기술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울트라북은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며 혁신을 거듭해온 전 세계 PC 시장은 물론 기존 PC 사용자들에게 놀라운 경험을 전달할 완전히 새로운 제품"이라며 "인텔은 컴퓨팅 기술혁신 부문의 세계적 선도기업으로서, 앞으로 울트라북에 대한 꾸준한 지원을 통해 울트라북만의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