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2 후일담] "2억대 팔겠다" vs. "베낄까 전시 못했다"

최민 2012-02-2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1 : 삼성은 자신들이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 지위가 격상됐다는 결과물을 '갤럭시 노트'에서 찾고 있다. 제조기업으로써의 정체성을 더욱 강화시킨 '갤럭시 노트', 조금만 깊이 들여다볼 줄 아는 사람이라면 그 제품이 '퍼스트무버'와는 전혀 관계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아이패드용으로 수 많은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전자펜을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말이다)

추위를 느끼게 했던 바르셀로나의 2월 날씨가 MWC 시작과 더불어 아주 따뜻해졌습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 전시장(Fira Barcelona)은 전 세계 주요 기업들의 '모바일' 전쟁으로 한여름보다 더 뜨겁게 달궈져 있습니다.

이번 MWC에 참여한 모바일 제조기업들의 경쟁초점은 단연 스마트폰. 가전, IT기기시장을 통틀어 하드웨어 중 가장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스마트폰은 관련 제조기업들이 도저히 버릴래야 버릴 수 없는 유일한 '희망'이기도 합니다. 텔레비전이나 PC 같이 마진이 거의 없는 제품에 비해 그나마 이익을 남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쉽고도 어려운 질문이기도 합니다만 '스마트폰'의 정체성은 과연 무엇일까요? 아마 옛날 인도사람들에게 최근 출시된 스마트폰을 보여주면 알리바바의 '요술호리병'보다 더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일 것입니다. 그 안에 녹아 든 게 워낙 많아 '튀어나올 수 있는 기능' 또한 그만큼 많다는 얘깁니다.

어쨌거나 이제는 '전화(Phone)'라는 기능의 언어가 더 이상 대표적인 용어로 뒤에 붙어 있을 수 없는 시대가 온 것 같습니다. 즐기고(Play), 보고(Watch), 듣고(Listen), 소통(Communicate)하는 것 외에 역사를 기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간의 삶을 좀 더 편리하게 만드는 창조적 서비스까지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우리가 사는 이 시대의 '스마트폰'의 정체성입니다.

지금은 고인이 됐지만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적으로 창조하고 키워놓은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iPhone)을 통해 또 다른 인간세계(Community)를 만들고자 했을 겁니다. 모르긴 몰라도 그의 유언(?)이 계획대로 이루어진다면 머지않은 시대에 스마트폰을 통한 또 하나의 '별천지'가 만들어 질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스티브 잡스의 '아이폰'으로 가장 덕을 본 제조기업은 바로 한국의 '삼성'. (전혀 의도한 바가 아니지만) 오래 전에 깔아 놓았던 반도체, LCD 등 대량생산이 가능한 제조라인의 힘을 바탕으로 애플 '따라하기'만으로도 삼성은 근래 몇 년동안 스마트폰으로 엄청난 수익을 올렸습니다.

MWC 현장에서 일본인들의 대화를 우연히 엿들었는데 "삼성은 (일본기업들을 눌러버린) 정말 대단한 기업"이라며 일본어 특유(?)의 억양으로 치켜 세우더군요. 물론 그 대화의 이면에는 "'설마'가 사람(일본기업) 잡았다"는 분위기도 깔려있을 것입니다. 아무튼 삼성은 일본 전자IT 제조기업들에겐 무서운 적수가 된 것은 틀림없습니다.

그래서일까요? MWC현장에서 삼성 CEO는 "경쟁사가 베낄까 새로운 제품을 (공개적으로) 전시하지 못했다"고 엄살을 떨 정도가 됐습니다. 사업부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작년(2011년)의 2배인 2억대를 팔겠다"며 거리낌없이 목표수치를 100% 늘려 잡기도 했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만약 천국에서 그런 얘길 들으면 "참 많이 컸다"고 한 소리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최지성 CEO나 신종균 사업부장의 '큰소리' 뒤엔 뭔가 모를 '찝찝함(?)'이 묻어 있어 보입니다. 갤럭시 스마트폰의 다음 버전을 별로 돈 안들이고 글로벌시장에 멋지게 PR할 수 있는 MWC 같은 세계적인 전시회에서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를 다른 위치에 있는 사람도 아닌 최고경영자인 CEO가 "경쟁사가 베낄 것 같아서"라고 둘러댄 것은 왠지 경박스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말은 사업부장이 "2억대를 팔겠다"는 목표를 제시하며 자신감을 드러낸 것과는 뭔가 배치되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거꾸로 '자신감의 결여'가 공개하지 못한 이유라는 뜻입니다.

(사진설명 2 : 지금까지 삼성은 하드웨어 스펙이나 기능, 디자인 등은 애플 아이폰을 기준으로 삼고 그저 따라가기만 하면 전혀 문제가 없었고 소매가격 또한 그 동안 아이폰이 높게 책정되는 바람에 영업이익도 충분히 남길 수 있었다. 만약 애플이 '아이폰5', '아이패드3'의 정책을 전혀 다르게 가져가면 –특히 가격전략- 삼성의 처지가 매우 곤란해질 수 있다)

이제 스마트폰의 핵심 경쟁력은 더 이상 '하드웨어'의 스펙이나 '기능'에 있지 않습니다. 그런 것쯤은 최지성 CEO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을 텐데 '베끼기(디자인, 스펙 등 하드웨어)'가 두려웠다면 삼성의 스마트폰 경쟁력은 매우 제한돼 있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결국 (핵심경쟁력이 하드웨어에 머물러 있을 정도의) 수준에 미치지 못한 발언을 한 CEO의 발언을 보면 삼성이라는 기업의 정체성이 여전히 '공장(제조업)' 수준에 머물러 있음을 스스로 증명한 셈입니다.

요즘 삼성의 스마트폰 관련부서에 있는 키맨들은 머리가 꽤 복잡할 겁니다. 지금쯤 애플 '아이폰(iPhone)5'나 '아이패드(iPad)3'에 대한 론칭(Launching) 정보를 수집하느라 여념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지요.

"하드웨어와 스펙, 기능, 디자인은 어떻게 나올까?", "소매가격은 얼마에 낼까?", "자신들보다 한 세대 앞선 '소프트웨어'나 '서비스'쪽은 어떻게 치고 나갈까?"……

애플이 어떻게 결정하는가에 따라 삼성은 모든 전략을 다시 짜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2012년에는 세계 모바일 시장에 적지 않은 변수들이 새롭게 등장할 것입니다. 그 변수들은 어떤 것이 있는지 다음 후일담에서 짚어보기로 하겠습니다.

Written by Ideak Kim
Editor & Publisher
AVING News USA

(MWC2012 공동취재 : Min Choi, Paul Shin)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밍글콘이 미취학 아동, 초등 저학년 어린이를 위한 컴퓨팅 사고력 향상 게이미피케이션인 '밍글봇,도와줘!'(Minglebot, Help!) 앱을 출시했다.
MWC 바르셀로나는 2020년 2월 24~27일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피라 몬주익(Fira Montjuïc) 및 라파르가 로스피탈레트(La Farga L'Hospitalet)에서 개최되는 가운
국내 최대 청음샵인 이어폰샵(대표 우양기)에서는 민족 최대의 명절 구정을 맞이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다스코는 오는 3월 18일(수)부터 20일(금)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SWEET 2020 (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 2020)'에 참가해 육상
한국태양광에너지는 오는 3월 18일(수)부터 20일(금)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SWEET 2020 (Solar, Wind & Earth Energy Trade Fair 2020)'에 참가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